주 메뉴 열기
차이링

차이링(柴玲, 1966년 4월 15일 중국 산둥 성 르자오 시 ~ )는 1989년에 일어난 천안문 사태 때 대학원 수업을 거부하고 광장 시위를 주동하며 리펑 하야를 외쳤던 대학원생이다.

그녀는 1989년에 일어난 천안문 사태 때 천안문 광장에서 열린 학생과 노동자, 농민들의 반정부 장기 단식농성을 주도했으며 이를 계기로 중국 정부의 감시 대상에 오르게 되었다. 그녀는 시위대와 화염병 시위의 해산 거부를 주장한 강경파였지만 군부대 출동 이후에는 천안문 광장을 빠져 나갔다. 1990년 4월에는 홍콩으로 도피하였고 10개월 후에는 프랑스 파리로 이주했다.

그녀는 그후 프린스턴 대학에서 명예 정치학 석사, 하버드 대학 경영대학원에서는 MBA 등을 받았으며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였다.

톈안먼 운동 후 오랜 시간이 지난 후 차이링은 허핑턴 포스트에 올린 '나는 그들을 용서한다'는 영문 글에서 그날 중국 공산당 지도자들을 생각할 때마다 오랫동안 비통함과 분노와 싸워왔다고 말하면서, 덩샤오핑의 '한 자녀 정책'이 특히 내게 있어선 용서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의 발언은 다른 학생들의 의견을 대표하지 않는다'며 왕단은 반박했다. 또한, 우얼카이시 역시 '나는 용서할 수 없다'는 글로 차이링을 비판했다.[1]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