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9년 톈안먼 사건

톈안먼 사건(중국어 간체자: 天安门事件, 정체자: 天安門事件, 병음: Tiān'ānmén shìjiàn) 또는 제3차 천안문 사태(第三次天安門事態), 또는 6•4 사건1989년 6월 4일, 후야오방의 사망 이후 발생한 톈안먼 광장 등지에서 시위대와 인민이 전개한 반정부 시위를 중화인민공화국의 개혁개방 정권이 유혈 진압한 사건이다.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일반적으로 이 사건을 1989년 춘하계 정치풍파라 지칭하는 반면, 비판적인 반체제 세력 및 서방세계에서는 톈안먼 광장 저항시위 또는 톈안먼 광장 도살, 89년 민주운동이라고 칭한다. 중국의 검색엔진에서 톈안먼 사건을 검색하면 접속이 불가능하게 되기 때문에, 5월 35일(5월 31일+4일), VIIV(로마숫자 64), 82(64=6월 4일) 등을 은어로써 사용하기도 한다.

톈안먼 학살
중화인민공화국 인민의 반정부 시위의 일부
声援六四学生运动的横幅.jpg
1989년 5월 19일, 난징의 대학생들이 베이징 시위대의 반부패 시위에 합류한다는 의미의 현수막을 설치했다.
날짜1989년 4월 15일 ~ 1989년 6월 4일
장소
베이징을 비롯한 중화인민공화국 전역 400개 도시
결과 시위의 무력진압 결정, 유혈사태 발생.
지휘관
강경파
온건파
학생 지도부
식자층
군대

개혁개방과 경제적 인플레이션

개혁개방 지도부 예하의 하급 관리 부패와 중국 인민의 경제적 소요

중국 공산주의 청년단 일부 세력의 시위 동조

반공주의 국가(서구 선진국)들의 홍콩, 중화민국 등을 통한 시위 확대 조장

마르크스레닌주의, 중화소비에트공화국옌안파, 문혁파 조반 세력의 잔존

자오쯔양 시장화 정책 추진의 실패와 화궈펑 정치 세력의 잔존
피해 규모
56명 사망,
7,525명 부상
180 ~ 2,600명 사망

애초 공식 발표로는 민간인 사망자 300여 명, 부상자 7천여 명이 발생한 사건이다. 국제적십자협회는 2,600 여명으로 사망자를 발표했다. 비공식 집계로는 5천여 명 사망, 3만여 명 부상이라는 주장도 있으나 확인되지는 않았다. 그 후 중화인민공화국 공안부1990년 7월 10일 제5차 국무원 보고에서 정식 발표한 것을 따르면, 민간인 사망자는 875명, 민간인 부상자는 약 14,550명이었으며, 군인과 전경은 56명이 사망, 7,525명이 부상당했다.

북경편집

시위는 중화인민공화국 성립 40주년, 중국 공산당5•4운동 70주년, 중화소비에트공화국대장정 출신의 후야오방중국 공산당 총서기 사망, 중국 경제 통화팽창, 중국 공산당 관리들의 부패, 중국의 대량 인민 실업 직면, 소련 공산당 개혁파 고르바초프의 방중과 중국 공산당의 경제 개혁 결정이 주요한 배경이다.

4월 15일에 개시된 학생 시위대의 항의 운동 이후, 6월 3일 저녁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톈안먼 일대에서 중국 군대, 전경과 시위대가 충돌한 뒤 유혈 사태가 빚어졌다. 항의 충돌은 사태 전에도 있었고, 뒤로도 산발적으로 이어졌다. 덩샤오핑중국 공산당 내 자신의 지지세력인 공산주의자 후야오방자오쯔양을 자신의 후계자로 보고 그들을 정치적으로 후원하였다. 하지만 후야오방은 1987년 1월 베이징에서 학생 시위대 수천명이 공안과 충돌한 일의 책임을 물어 당 총서기직에서 물러났고, 자오쯔양이 후임 당 총서기가 됐다. 이런 후야오방이 4월 중난하이에서 소집된 중국 공산당 중앙 정치국 회의에 참석했다가 갑자기 심장병 발작으로 쓰러져 4월 15일 세상을 떠나자, 중공 대학생들과 노동자들은 해임됐던 후야오방에 대한 평가를 공정하게 해달라고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기 시작했다. 4월 17일부터 인민들이 그의 죽음을 애도하고 시위를 계속하였으며, 참가자 수는 계속 늘어났다. 4월 22일 장례식을 계기로 시안 등지에서 폭력사태가 벌어졌다.

중국 당국은 5월 20일 부분적으로 계엄령을 내렸고, 6월 3일 저녁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톈안먼 일대에서 중국 군대, 전경과 시위대가 충돌한 뒤 유혈 사태가 빚어졌다. 반관료, 반부패 시위 확대가 후야오방의 사망이 발단이라고 하지만, 과거의 공산주의 경제 체제에 급변이 진행되고 민족 분규가 잦아지는 등의 난국에서 과감한 경제 개혁으로 개방의 폭을 넓혀온 중국 개혁개방파는 계획가격에 시장가격제를 급작스레 도입하고 국영근로자의 양로복지를 감축해 철밥통을 깨는 쌍궤제(雙軌制)라는 정책을 실시했으나 하위 간부들의 부정부패로 인하여 인민들의 항의 시위가 조장됐으며, 인민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개혁개방 실시 뒤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격화하자 인민들이 개혁개방 경제책을 내놓은 중국 공산당을 비판하기 시작했으며, 경제 개방을 위해 설치했던 특구가 조계지로 비판받기도 했다. 물가 상승과 분배의 불평등, 사회적 불평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었고, 많은 하강 노동자와 학생들이 단위 체제와 산업 수요가 변화해 실업 상태에 직면하였다. 항의 소요가 대학생, 하강 근로자들, 농민공 뿐 아니라, 문화 대혁명 관련자들, 석방된 정치범들, 사회 불만세력들이 섞이며 후반에 들수록 격화하기도 했으며, 중국 정부에 위협이 커지고 시위 사태의 수위가 높아지자 진압 결정이 내려졌다.

경과편집

  • 4월 15일후야오방 사망. 학생과 농민, 노동자들, 인민영웅기념비 행렬.
  • 4월 17일 – 대학생 수백 명 천안문 광장에서 시위.
  • 4월 17일4월 20일, 북경시 학생 자치연합회 등 시위대로부터 시위 확대.
  • 4월 22일 - 후야오방 장례식. 시안에서는 군중 300여명이 10여 대의 차량에 불을 지르고 성(省) 정부를 습격. ‘공농(工農)과 연합해 폭정을 타도하자' 시위 내륙 중심으로 확대.
  • 4월 26일 - 덩샤오핑, 시위 커지자 북경 시위 통제 지시. 인민일보는 이 날짜 사설을 통해 시위대와 근로자, 농민공 시위를 ‘반혁명 폭란'으로 규정.
  • 4월 27일 – 북경시 대학 임시 학생연합 주최로 각지 대학생 5만~10만명 가두 시위. ‘반관료' , ‘반부패' , ‘청렴한 공산당 만세' 구호 등 시위.
  • 5월 4일 - 자오쯔양, 5·4운동 기념 발언으로 시위 확대
  • 5월 13일 - 고르바초프 덩샤오핑과 회담 소식. 학생, 농민, 노동자들 3천 명 천안문 광장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 개시.
  • 5월 16일 - 중앙 판공청, 국무원 판공청, 고르바초프와 회담 개시에 시위대 자제 촉구.
  • 5월 20일 - 자오쯔양, 원자바오와 단식 농성장 방문해 시위 자제 전달. 공식 계엄령 내려지고 북경 시내의 대중 교통 수단 통제.
  • 5월 20일 - 6월 3일, 북경시 여러 지역과 천안문 일대에 계엄령 선포. 충돌.
  • 6월 4일 - 상황 악화에 01시 30분 ‘긴급통고'. 시위자들, 대부분 광장을 빠져 나감. 03시 시위대 수 천명 천안문 광장에서 중화소비에트공화국의 ‘인터내셔널가' 부르며 해산 거부, 새벽 4시. 중국 정부, 충돌 중 계엄군에 진압 명령, 본격적인 진압작전 개시.

사망자 수편집

여러 출처에서 사망자 수를 각기 다르게 추정하고 있다.

  • 10,000명 사망 (민간인과 군인 모두 포함) - 소련
  • 7,000명 사망 - 나토
  • 4,000 ~ 6,000명 사망. 그러나 확실히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음 - 에드워드 팀펄레이크
  • 3,700명 이상 사망 (실종자, 비밀처형, 의료행위 거부를 제외) - 인민해방군 탈영자가 관리들 사이에 기록된 문서가 떠돌았다고 증언
  • 공식적으로 6월 4일 새벽 2,600명이 사망 (후에 부인) - 중국 적십자사. 익명의 한 적십자사 관리는 약 5,000명이 사망하고 30,000명이 부상당했다고 추정
  • 국제 앰네스티와 몇몇 시위 참가자들의 주장에 따 1,000명 가까운 사람들이 사망했다고 타임지에 개제. 국제 앰네스티의 다른 증언에 의하면 수백명의 사람들이 사망했다고 추정.
  • 300 ~ 1,000명 사망 - 서방 외교관
  • 뉴욕 타임스의 니컬러스 D.크리스토프에 의하면 400 ~ 800명이 사망. 그는 병원 직원들과 의사, 관리로부터 수집된 정보를 기초로 수치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 기밀이 해제된 NSA 문서에 따르면 180 ~ 500명이 사망. (사태 초기의 피해자 수치들을 참조)
  • 241명 사망 (군인 포함), 7,000명 부상 - 중국 정부
  • 2006년 말까지 186명의 사망자가 신원이 확인됐으나 전체 피해자수의 극히 일부분이라고 주장 - 천안문 어머니회. 천안문 어머니회는 이 명단에 사태 이후에 자살한 사람들까지 포함시켰다.

영향편집

사건 이후 서양 세계와의 외교 관계가 악화되었으며 덩샤오핑이 새로운 후계자를 물색하게 되었다. 보수파의 압력으로 덩샤오핑은 권좌의 중심에서 물러났고 그가 추진했던 중국의 개혁, 개방 정책들이 하나 둘씩 뒤집혔다. 시위 혼란을 확대시킨 혐의로 자오쯔양 중국 공산당 총서기가 중국 정치 무대에서 떨어져 나가며 연금에 처해졌고, 중국의 시장경제 개혁 노선은 지체되었다. 1991년, 문혁파의 전 지도자, 1972년 리처드 닉슨마오쩌둥 간의 중-미 정상회담의 참여자, 문화대혁명의 정통성을 상징했던 장칭이 연금 상태에서 결국 자살을 선택하면서 덩샤오핑은 '우(右)도 경계해야 하지만 주로는 좌(左)를 더욱 경계해야 한다'는 요지의 연설을 발표하고 베이징을 떠나 군과의 유대 관계를 공고히 한 뒤, 이듬해 남순강화(南巡講話)를 통해서 개혁, 개방의 확대에 나서자고 했다. 자오쯔양의 후임에 장쩌민이 승계하였으며, 2~3년 간 조심성 있는 길을 걸어야 했다. 자오쯔양의 정치적 동료였던 리펑은 사태 뒤 중국 국무원 총리를 계속 역임하였다. 중국 공산당은 1980년대와 달리 마르크스-레닌주의, 마오쩌둥주의를 지식분자, 농민, 노동자들의 정치적 주선율(主旋律)에 직접 놓지 않게 하는 등의 큰 변화를 가하면서도, 이후 덩샤오핑 이론, 장쩌민 삼개 대표론을 통해서 중국 공산당 체제의 개혁개방 영도를 이어갔으며, 이로부터 학생들의 계급투쟁 운동의 기반을 차단하는 한편, 톈안먼 인민들의 위법 폭력 시위 가중에 따른 진압의 결정은 불가피한 것이었다고 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