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측우대

창덕궁 측우대(昌德宮測雨臺)는 본래 창덕궁 금문원(檎文院)에 설치되었던 측우대로, 직경 16.2cm, 길이 4.3cm의 구멍이 파여 그 안에 측우기를 앉혀 놓게 되어 있는 대(臺)이다. 1985년 8월 9일 대한민국보물로 지정되었다.[1]

창덕궁 측우대
(昌德宮測雨臺)
대한민국의 보물
2014년 1월 사진
종목대한민국의 보물 제844호
(1985년 8월 9일 지정)
수량1기
시대조선 정조 6년(1782년)
소유국유
관리국립고궁박물관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효자로 12 국립고궁박물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역사편집

본래 창덕궁 금문원(檎文院)에 설치되었다가 1920년경 경성박물관 앞 계단으로 옮겨 전시하였다가, 6·25전쟁 때 측우기는 없어지고 측우대만 남아 창경궁 명정전(明政殿) 뒤에 전시되었다. 이후 1960년 말에 세종대왕 기념관으로 옮겼다가 1970년 후반에 영능 전시관[2]으로 옮겼고, 현재는 서울특별시 중구 궁중유물전시관에 전시하고 있다.

명문편집

자체에 새겨진 명문을 보면, 조선 정조 6년(1782년) 6월과 7월 사이에 계속된 가뭄에 비가 오기를 기원하고 기다리며 이를 제작하였다고 하는 내용이 기술되어 있다. 명문은 심염조(沈念祖)가 찬(撰)하고 정지검(鄭志儉)이 썼다.

측우대편집

측우대 [A]는 내린 비의 양을 재는 철제의 측우기를 올려놓던 대를 말한다. 우리 나라에서는 조선 세종 때에 측우기를 만들어, 이전까지 땅에 스며든 물의 양을 측정하는 비과학적인 방법을 개선하였다. 즉 표준화된 측우기를 통하여 강수량을 계량적으로 측정하였고, 측우기를 전국적으로 보급하여 강수량을 전국 단위로 기록하였다.

세종 때부터 본격화된 측우기의 제작과 보급은 임진왜란을 겪으면서 주춤하였다가, 조선 후기의 영조 때에 다시 활발하게 이루어진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내용
  1. 측우기를 올려 놓고 측정하던 대(臺)는 측우기의 존재를 확인해 주는 유물로 유일하게 대한민국에만 있다.[3]
출처
  1. 관보 제10111호 1985년 8월 9일. 5-6쪽. 5쪽. 문화공보부고시제645호. 국보및보물지정. 문화공보부장관. 2016년 5월 20일 확인함.
  2. 경기도 여주시 능서면 왕대리 83-1(영능전시관)에 소재하고 있다.
  3. 대구 선화당 측우대 -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