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처이발상(몽골어: Чойбалсан)은 몽골 더르너드 주의 주도이며 몽골의 도시 중 네 번째로 제일 규모가 큰 도시이다.[1] 1924년 이전에는 헤롤렝(Хэрулэн), 1924년 이후에는 뱅 투멩(Баян Түмэн)이라고도 불렸다.[2] 지금의 이름인 처이발상은 1921년에 몽골의 공산주의자 허를러깅 처이발상을 기려 명명되었다.[3] 도시의 총면적은 281km2이고, 해발 747m에 위치해 있다. 경위도와 시간대는 각각 동경114°32′06″ 북위48°04′42″, UTC+8이다. 인구는 2008년 현재 38,150명이다. 또한, 통용되는 지역번호는'+976 (0)158'이다.[1]

목차

역사편집

이곳은 수세기 전부터 많은 무역이 성행한 곳이었다.[1] 19세기 때에 도시로 성장하였으며 1940년에는 시베리아 횡단철도의 지선이 부설되어 몽골 동부지역에의 교통의 요지가 되었다. [3] 제 2차 세계대전 당시에는 중화민국 둥베이(東北) 지방에 대한 군사기지로서 그 중요성이 부각되었다.[2] 그러나 1992년에 공산정권이 붕괴하고 민주화되자, 지역경제가 악화되어 초이발산은 몽골에서 가장 높은 실업률을 기록하고 있다.[1]

교통편집

처이발상 공항(COQ/ZMCD)이 있어 처이발상과 울란바토르 간의 항공편을 정기적으로 운행하고 있다.[1] 러시아 보르자로 가는 화물철도가 놓여있다.한편 보르자 철도역은 만주횡단철도 구간이다.

기후편집

Choibalsan의 기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최고기온기록 °C (°F) 1.3
(34.3)
8.4
(47.1)
21.4
(70.5)
29.5
(85.1)
36.8
(98.2)
41.2
(106.2)
39.1
(102.4)
38.3
(100.9)
31.6
(88.9)
28.0
(82.4)
15.2
(59.4)
3.5
(38.3)
41.2
(106.2)
평균최고기온 °C (°F) −14.4
(6.1)
−10.7
(12.7)
−0.5
(31.1)
10.5
(50.9)
19.0
(66.2)
24.9
(76.8)
26.6
(79.9)
24.4
(75.9)
18.0
(64.4)
8.8
(47.8)
−3.4
(25.9)
−11.8
(10.8)
7.6
(45.7)
일평균기온 °C (°F) −20.5
(−4.9)
−17.7
(0.1)
−7.8
(18)
2.6
(36.7)
11.3
(52.3)
17.6
(63.7)
19.8
(67.6)
17.9
(64.2)
10.6
(51.1)
1.5
(34.7)
−9.8
(14.4)
−17.6
(0.3)
0.7
(33.2)
평균최저기온 °C (°F) −25.5
(−13.9)
−23.9
(−11)
−14.8
(5.4)
−4.1
(24.6)
3.8
(38.8)
10.8
(51.4)
14.4
(57.9)
12.1
(53.8)
4.9
(40.8)
−4.2
(24.4)
−15.2
(4.6)
−22.7
(−8.9)
−5.4
(22.3)
최저기온기록 °C (°F) −41.6
(−42.9)
−38.3
(−36.9)
−36.6
(−33.9)
−20.3
(−4.5)
−8.7
(16.3)
0.5
(32.9)
4.4
(39.9)
2.1
(35.8)
−6.0
(21.2)
−20.3
(−4.5)
−29.9
(−21.8)
−36.4
(−33.5)
−41.6
(−42.9)
평균 강수량 mm (인치) 1.6
(0.06)
1.9
(0.07)
2.9
(0.11)
6.3
(0.25)
14.4
(0.57)
39.0
(1.54)
57.4
(2.26)
43.3
(1.7)
27.2
(1.07)
7.7
(0.3)
3.3
(0.13)
2.6
(0.1)
207.6
(8.16)
평균강수일수 (≥ 1.0 mm) 0.6 1.0 0.7 1.6 3.2 5.7 8.7 8.1 4.6 1.6 1.1 0.9 37.8
평균 월간 일조시간 198.5 212.0 266.1 264.0 294.9 307.3 297.9 287.1 258.2 239.2 199.5 177.6 3,002.3
출처: NOAA (1961-1990)[4]

도시의 특징편집

주목할 만한 것으로는 게오르기 주코프(Гео́ргий Константи́нович Жу́ков)를 기린 할힌골 전투 박물관 등이 있다.[1] 그외에 도시의 근교에 수력발전소와 석탄광산이 있어 석탄이 채굴되고 있고, 식품가공업·농산물가공업 등이 발달하였다.[2] 또한, 농업대학이 존재한다. [3]

참고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