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왕국(千年王國, millennialism, 천 년을 뜻하는 라틴어 밀레니엄/millenium에서 비롯됨)은 예수 그리스도최후의 심판 이전에 지상에 재림하여 직접 통치하는 1,000년의 기간을 말한다. 이 기간 동안 죽음에서 부활한 그리스도인들과 끝까지 믿음을 지킨 그리스도인들이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무려 천년 동안 죽지 않고 지상에서 살며 왕처럼 활동하며, 지상에서 낙원이 이룩된다는 내용이다. 이 천년왕국이 끝나면 최후심판이 있고, 이 날에 천년왕국에 살고 있던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천국으로 들어간다는 내용이다.

이 천년왕국의 내용은 예수의 제자인 사도 요한이 기록한 요한계시록에 기록되어 있다. 이 기록된 내용을 그대로 믿는 기독교 내의 복음주의적 교파들이 천년왕국설을 내세우며 믿고 있다. 천년왕국에 대해서는 성경 전체에서 직간접적으로 언급되어 있기는 하나, 요한계시록 20장 초반부에 가장 명확하게 기록되어 있다.

기독교계에서 이 천년왕국을 해석하는데 있어, 전천년설, 후천년설, 무천년설의 세 가지 설이 존재하는데, 현재 전천년설이 가장 우세하지만, 어느 설이 정확한지는 아직 기독교계에서 논쟁이 진행중이다.

이 천년왕국이라는 개념은 조로아스터교에서도 유사하게 등장하고 기독교에서 이를 차용했다는 설도 있다.

기독교 편집

기독교 이전 편집

천년왕국이라는 개념은 유대교 계시의 기독교적 해석에서 발전하였으며, 이는 구약의 에녹, 에스드라, 다니엘 부록, 희년서를 포함하여 200 B.C.E. ~ 100 C.E. 사이의 유대교의 출처가 불분명한 문학에 뿌리를 두는 등, 요한계시록이 기록될 때까지 체계적으로 정립되지 못하였다.[1]

성경 문헌 편집

기독교 천년왕국에 대한 기독교 문헌적 기록은 요한계시록 20장 초반 내용이 대표적으로 천년왕국에 대한 근거가 되는 구절이다:

( 20:1) 또 내가 보매 천사가 무저갱의 열쇠와 큰 쇠사슬을 그의 손에 가지고 하늘로부터 내려와서

( 20:2) 용을 잡으니 곧 옛 뱀이요 마귀요 사탄이라 잡아서 천 년 동안 결박하여

( 20:3) 무저갱에 던져 넣어 잠그고 그 위에 인봉하여 천 년이 차도록 다시는 만국을 미혹하지 못하게 하였는데 그 후에는 반드시 잠깐 놓이리라

( 20:4) 또 내가 보좌들을 보니 거기에 앉은 자들이 있어 심판하는 권세를 받았더라 또 내가 보니 예수를 증언함과 하나님의 말씀 때문에 목 베임을 당한 자들의 영혼들과 또 짐승과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지 아니하고 그를의 이마와 손에 그의 표를 받지 아니한 자들이 살아서 그리스도와 더불어 천 년 동안 왕 노릇 하니

( 20:5) (그 나머지 죽은 자들은 그 천 년이 차기까지 살지 못하더라) 이는 첫째 부활이라

( 20:6) 이 첫째 부활에 참여하는 자들은 복이 있고 거룩하도다 둘째 사망이 그들을 다스리는 권세가 없고 도리어 그들이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제사장이 되어 천 년 동안 그리스도와 더불어 왕 노릇 하리라

( 20:7) 천 년이 차매 사탄이 그 옥에서 놓여

( 20:8) 나와서 땅의 사방 백성 곧 곡과 마곡을 미혹하고 모아 싸움을 붙이리니 그 수가 바다의 모래 같으리라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Millennialism - New World Encyclopedia”. 《www.newworldencyclopedia.org》 (영어). 2017년 12월 1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