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혜향

만감류의 일종

천혜향(天惠香)은 운향과과일 나무(상록 활엽 소교목)이다. 귤속잡종 재배식물로, 1998년에 일본에서 청견(Citrus 'Kiyomi')과 ‘앙코르 2호’(Encore No.2)의 잡종인 ‘구치노쓰 37호’(일본어: 口之津 37号)에 마코트(C. nobilis)를 교잡해 개발한 만감이다.[1] 품종명은 ‘세토카’(일본어: せとか, 瀬戸香)이며, 대한민국에서는 2005년부터 ‘천혜향’이라는 명칭으로 통일되어 불리고 있다.[2] 열매는 겨울에 수확하는데 크기와 당도가 한라봉과 유사하며, 껍질이 얇은 편이다.[3]

천혜향
Cheonhyehyang.jpg
귤속
잡종(청견 × 앙코르 No.2) × 마코트
품종
품종 그룹만감(tangor)
재배 품종세토카(Setoka)
상업명천혜향 (대한민국)
원산지일본

역사편집

1998년일본 농림수산성에서 ‘구치노쓰 37호’와 마코트를 교배하여 육성한 품종이다. 당시 명명된 명칭은 ‘청견 농림 8호’(일본어: タンゴール農林 8)였다.[1] 대한민국에서는 2000년대 초부터 제주도에 도입하여 재배하기 시작하였으며[3], 지구온난화로 재배지가 북상하여 2010년대 중반에 들어서는 충청북도 충주시에서도 재배되고 있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松本亮司; 외. (2003). “カンキツ新品種‘せとか’” (PDF). 《果樹研究所研究報告》 (일본어) (農業技術研究機構果樹研究所) 2: 25–31. 
  2. 한경훈 (2005년 9월 16일). '세토까' 상품명…'천혜향'으로 통일”. 제주매일. 2020년 4월 6일에 확인함. 
  3. 홍정표 (2014년 3월 1일). “천혜향·레드향·황금향·청견…제주에 이런 감귤도”. 연합뉴스. 2020년 4월 6일에 확인함. 
  4. 송현수 (2017년 3월 19일). “바뀐 '과일 지도'… 망고 재배지 경북까지 북상”. 부산일보. 2020년 4월 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