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법소년

촉법소년(觸法少年)은 범행 당시 형사책임연령인 만 14세가 되지 아니한 소년법으로, 대한민국 소년법에서는 "형벌 법령에 저촉되는 행위를 한 10세 이상 14세 미만인 소년, 소녀"[1]를 말한다.

보호처분편집

촉법소년은 범행 당시 형사책임연령이 아니었던 소년(범행 당시 14세 미만의 소년)이므로 형사처벌을 할 수 없다. 대한민국 소년법은 그 중 범행 당시 만 10세 이상[2]에 대해서는 가정법원의 처분에 따라 보호처분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촉법소년은 범죄의 구성요건해당성(構成要件該當性)과 위법성(違法性)이 있다는 점에서는 범죄소년과 같지만, 책임연령에 이르지 않아 형사책임이 없다는 점에서 다르다. 특히 소년법의 입법 취지와 조기에 발견된 소년의 비행에 대한 처우의 적정성 측면에서 보호처분이 이루어진다.

촉법소년이 2000년대 이후 크게 늘어났지만, 형사미성년자 연령은 낮아지지 않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소년법 제4조제1항제2호
  2. 2007년 12월 21일 만 12세 이상에서 '만 10세 이상'으로 개정되었고, 2008년 6월 22일부터 시행되었다.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