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력전

총력전(總力戰, 독일어: Totaler Krieg 토탈러 크리크[*])은 국가전쟁 수행에 대해 가지는 국력총동원해 싸우는 형태의 전쟁을 말한다. 전체전쟁(全體戰爭)이라고도 한다.

개요편집

총력전은 국가가 국력의 모두, 즉 군사력뿐만 아니라 경제력이나 기술력을 평상시의 체제와는 다른 전시의 체제로 운용해 싸우는 전쟁의 형태이다. 그 승패가 국가의 존망 그 자체와 직결하기 위해서, 도상에서 종결시키는 것이 어렵고, 또 그 영향은 시민 생활에까지 미친다고 하는 특징이 있다. 1935년에 루덴도르프가 "총력전"에서 논해졌기 때문에 용어로서 정착했지만, 전략 사상으로서는 클라우제비츠전쟁론에 그 기원을 볼 수 있다. 역사적으로 총력전은 남북 전쟁에서 이미 형태를 볼 수 있어 군사 분야뿐만이 아니라, 경제 동원·해상 봉쇄·전부 동원등 모든 국력이 전쟁에 운용되었다.

억제편집

국제사회의 동태(動態)는 그 모든 발전단계를 통하여 투쟁과 협조, 전쟁과 평화의 교체로 특징지어져 왔으나 인류는 전쟁없는 영원한 평화를 갈구해 왔다. 그리하여 오랜 진화과정을 거친 끝에 2차대전 후에는 유엔이라는 세계기구가 국제평화와 안전의 유지 및 국제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다. 전후 동서 냉전을 기축(機軸)으로 국제정치구조가 양극화되고 또한 1960년대 이후로 다원화되어 오는 동안 유엔은 그의 일차적 목적인 국제평화와 안전의 유지에 있어 제대로 기능을 발휘치 못하고 이러한 상황아래 유엔의 보편적 집단안보체제도 신성동맹(神聖同盟)의 현대판에 불과한 것으로 전락되고, 그 대신 지역적 집단안보기구가 많이 창설되었으나 이는 대립진영간에 동맹과 반동맹(反同盟)을 촉진시키는 악순환을 낳고 말았다. 그러나 유엔의 존재는 파국적인 세계 제3차대전의 발생을 억제하는 도의적 안전판의 역할을 해 온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2차대전 후에 있어서의 핵무기의 이례적 발전은 '공포의 균형'을 낳아 서로 군사력을 억제하게 됨으로써 세계대전까지 이르게 하지 않는 자제기능(自制機能)을 해 왔음이 인정된다.

같이 보기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전면전"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