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경창(崔慶昌, 1539년 ~ 1583년 음력 3월[1])은 조선의 문신이자 시인이다. 자는 가운, 호는 고죽, 본관은 해주. 사후 이조판서증직되었다.

생애편집

1568년(선조 원년)에 문과에 급제했다. 이후 여러 관직을 거쳐 1582년(선조 15년) 종성 부사를 거쳐 1583년 (선조 16년) 방어사의 종사관에 임명되어 서울로 올라오던 도중 사망하였다.[1]

일화편집

기생 출신의 첩 홍랑과 시문을 교유한 일화가 유명하다. 시를 잘 지었으며 피리도 잘 불었다. 어려서 영암 바닷가에 살 때 해적의 무리에게 포위되자 퉁소를 구슬프게 불었는데, 그 연주법이 너무 뛰어나 해적들은 신이 부는 것이라고 생각하여 모두 흩어져 돌아갔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조선 중기 팔문장계편집

문장에 뛰어나 이이, 송익필, 이달, 최립, 백광훈, 이산해, 하응림 등과 함께 팔문장계로 불렸다.[1]

저서편집

  • 《고죽유고》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박세채의 〈후서(後序)〉(《고죽유고》에 실려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