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병우(崔秉宇, 1924년 6월 20일 ~ 1958년 9월 26일 조난)는 전라남도 목포에서 태어난 대한민국의 전 언론인이다. 1958년 코리아타임스 소속으로 대만 금문도 취재 중 조난으로 실종됐다. 그는 대한민국 역사상 종군 취재중 목숨을 잃은 유일한 기자다.

최병우
崔秉宇
출생1924년 6월 20일(1924-06-20)
대한민국 전라남도 목포
사망1958년 9월 26일(1958-09-26) (34세)
중화민국 진먼현(金門縣) 해상
사인조난
학력
  • 고치 고등학교(일본)
  • 제일고등보통학교
경력
  • 코리아타임스 편집국장(1956년)
  • 한국일보 논설위원(1956년)
  • 한국일보 외신부장(1954년)
  • 조선일보 외신부장(1952년)
직업기자
활동 기간1952년 ~ 1958년
기타관훈클럽 창립회원

조선일보 외신차장 및 부장, 한국일보 외신부장을 거쳐, 한국일보 논설위원 및 코리아타임스 편집국장을 지냈으며, 관훈클럽의 창립회원 18명 중 한 명이다.[1][2]

2008년 8월 24일 진먼 포격전 50주년을 맞아 최병우를 비롯한 6명의 위패진먼의 충렬사에 봉안되었다.[3]

생애편집

최병우 국제보도상편집

최병우 국제보도상이 1989년 만들어졌으며, 1990년 1월 11일 제1회 최병우 기념 국제보도상이 시상되었다. 이후 2014년 관훈언론상에 통합되어 '국제보도' 부문이 최병우 국제보도상을 겸하게되었다.[4][5]

각주편집

  1. 관훈클럽 (n.d.). “관훈클럽 창립회원”. 《관훈클럽》. 2018년 7월 28일에 보존된 문서. 2018년 7월 29일에 확인함. 
  2. 김영희 (2007년 8월). 98-105쪽. “현대 언론인 열전 07 - 최병우(崔秉宇, 1924~1958)” (PDF). 《신문과방송》 (한국언론재단) (2007년 8월): 98-105. ISSN 1227-5395. 
  3. 이상미 (2008년 8월 26일). “대만 충렬사, 故 최병우 종군기자 위패 봉안”. 《연합뉴스》 (타이베이). 2018년 7월 28일에 보존된 문서. 2018년 7월 29일에 확인함. 
  4. 유민환 (2014년 10월 24일). “관훈언론상 올해부터 4개 부문 시상”. 《문화일보》. 2018년 7월 28일에 보존된 문서. 2018년 7월 29일에 확인함. 
  5. 관훈클럽 (2014년 10월 29일). “관훈언론상 4개 부문으로 확대”. 《관훈클럽》. 2018년 7월 28일에 보존된 문서. 2018년 7월 29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