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언위(崔彦撝, 868년 ~ 944년)는 신라 말기와 고려 초기의 유학자이고 문신(文臣) 겸 향가 작가이자 한시 시인이며 서예가이다. 아명(兒名)은 최신지(崔愼之)이며 호(號)는 산남(山南)이고 시호(諡號)는 문영(文英)이며 본관은 경주(慶州)이다.

최언위
崔彦撝
고려국 평장사
(前 高麗國 平章事)
임기 941년 ~ 944년
군주 고려 태조 왕건
고려 혜종 왕무
신상정보
출생일 868년
출생지 신라 금성
사망일 944년 (77세)
사망지 고려 개경
본관 경주(慶州)
학력 885년 중국 당나라 빈공과 급제
정당 무소속
자녀 슬하 4남
장남 최광윤(崔光胤)
차남 최행귀(崔行歸)
삼남 최광원(崔光遠)
사남 최행종(崔行宗)
친인척 최치원(종형)
최승우(재종질)
최항(손자)
종교 불교유교

생애편집

신라 말 나이 18살 때 당나라에 유학하고, 예부시랑(禮部侍郞) 설정규(薛廷珪)가 주관한 과거에 급제하였다. 당시 발해(渤海) 재상(宰相) 오소도(烏炤度)의 아들 오광찬(烏光贊)도 같이 과거에 급제했다.

나이 42세에 신라로 돌아오자, 집사성시랑(執事省侍郞)·서서원학사(瑞書院學士)로 임명되었다.

고려 태조가 나라를 세운 후 그가 온 가족을 거느리고 돌아오니, 태자사부(太子師傅)로 임명되고 문한(文翰)의 임무를 맡았다. 궁원(宮院)의 편액을 지었다. 벼슬은 대상(大相)·원봉태학사(元鳳太學士)·한림원령(翰林院令)·평장사에 이르렀다.

944년(혜종 원년)에 죽으니 나이가 77세였다. 정광(政匡)으로 추증되었다. 시호는 문영(文英)이다.

가족 관계편집

아들은 최광윤(崔光胤), 최행귀(崔行歸), 최광원(崔光遠), 최행종(崔行宗)이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