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항(崔沆, 972년 ~ 1024년)은 고려의 문신이다. 자(字)는 내융(來融)이며, 본관은 경주(慶州)이다.

최항
崔沆
고려국 정당문학
(前 高麗國 政堂文學)
임기 1010년 ~ 1023년
군주 고려 현종 왕순
섭정 강조(前)
신상정보
국적 고려
출생일 972년
출생지 고려 개경
사망일 1024년 (53세)
사망지 고려 개경
본관 경주(慶州)
학력 991년 문과 장원 급제
경력 고려 시대 문관 관료
정당 무소속
친인척 최언위(친조부)
최치원(재종조부)
최승로(삼종질)
별명 자(字)는 내융(來融)
종교 불교

목차

생애편집

신라 말 시대 '삼최(三崔)' 중에 하나였던 최언위의 손자로, 991년 성종 때 문과에 장원 급제하여 내사 사인이 되었다. 목종 때 지공지로 지명인사를 관료로써 많이 뽑았으며, 1009년 왕이 병석에 누워 있을 때 중추원사로서 김치양의 음모를 알아채고 채충순과 함께 현종을 즉위시켜 변을 막았다. 그 후 한림 학사·정당 문학 등을 지내고 추충진절위사 공신의 호를 받았다. 정당문학으로 있을 때 30년간 폐지되었던 '팔관회'를 부활시켰다.

현종의 명으로 유신(儒臣) 최항은 고려 태조 이하 7대조의 실록을 편찬하였다.[1]

성품이 성실하고 청렴하고 불심이 깊었으며,[2] 황룡사의 탑을 감독·수리하였다.

죽은 후 덕종 때 정광에 추증되었다.

최항이 등장한 작품편집

참고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