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최운하(崔雲霞 , ? ~ ?)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경찰 간부이었다. 일본 고등계 형사 출신으로 대표적인 경찰 내 친일파이었다. 한국전쟁 때 납북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력편집

  • 1943년 12월 경무국 보안과 근무에서 사상범과 방송, 출판물 검열 등의 사무를 담당하며 친일 활동
  • 1945년 해방 직전 종로경찰서 고등계 주임
  • 1945년 10월 ~ 12월 서대문경찰서장
  • 1945년 3월 용산경찰서장
  • 1947년 경기도 경찰부 정보(사찰)과장, 감찰관 (경기도 경찰부장에 예속되어 관구내 경찰관의 고충을 수리하고 경찰부장이 명하는 사찰 및 조사를 하는 것이 임무)
  • 1947년 수도관구경찰청(서울시) 사찰과장
  • 1948년 임화 고문 치사 사건으로 구속되었으나 증거부족으로 무죄 석방
  • 1950년 서울시 경무국장, 한국전쟁 중 납북

참고자료편집

청산하지 못한 歷史 3[2]

각주편집

  1. 1949년 5월 18일 최운하가 직접 체포
  2. 한국사연구휘보 제86호 / 최운하·친일 사찰 경찰의 총수, 오유석, 1994년, 靑年社[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