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한강대교.

한강 인도교 폭파 사건(漢江人道橋爆破事件)은 한국전쟁 당시인 1950년 6월 28일 2시 30분 대한민국 국군한강인도교를 폭파하여 민간인 800여 명이 사망한 사건을 말한다.[1][2][3]

목차

개요편집

27일 밤까지 완강하게 적의 돌파를 저지하던 국군. 28일 새벽 은밀히 홍릉 방면으로 진출한 탱크 2대로 인하여 미아리 방어선은 공황 상태에 빠지고 만다. 돈암동에 나타난 탱크를 목격한 강문봉 대령은 채병덕 총참모장에게 달려가 "적의 전차가 서울 시내에 침입했습니다."라고 보고했다. 하지만 그때까지만 하여도 인민군의 주력 부대는 미아리 고개에 포진해있었다. 총참모장은 정황 파악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최창식 공병감에게 전화해 "즉시 한강 다리를 폭파하라!"라고 지시했다. 채병덕을 비롯한 육군본부 참모들에 이어 이시영 부통령이 한강 인도교를 넘자마자 새벽 2시 30분 경 폭음과 함께 한강 다리가 폭파 되었다. 하지만 5개의 교량 중 3개의 교량만이 폭파됐고 임진강 철교, 춘천 모진교, 서울 한강 교량이 적의 수중에 넘어가게 됐다. 다리 폭파 소식을 접해들은 6개 사단, 4만 4천명 가량의 병력들은 중장비는 물론 소총까지 모두 버리고 후퇴를 해야 했다. 교량을 폭파하며 서울을 인민군에게 완전히 기증당했다.[4]

이 폭파로 50대 이상의 차량이 물에 빠지고 최소한 500명이 폭사하였다.[5] 한강대교(인도교)의 폭파로 국민들은 오도가도 못하게 되었다. 지금까지도 정부의 이 같은 실책은 비판을 받고 있다. 당시의 전황으로 볼 때 6~8시간의 여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조기 폭파로 인명 살상은 물론 병력과 물자 수송에 막대한 타격을 입혔다는 비판이 대두되자, 이승만 정권은(8월 28일) 당시 폭파 책임을 맡았던 공병감인 대령 최창식을 '적전비행죄'로 체포해 9월 21일 사형을 집행했다. 최창식은 12년 만에 재심을 거쳐 1962년 무죄 판정을 받아 사후 복권되었다.[6]한강대교(인도교)는 폭파됐지만 화물을 수송하던 한강철교는 제대로 폭파되지 않아 조선인민군은 약간의 보수공사 후 빠르게 서울을 넘어 부산, 포항과 경상도 동해안, 대구, 울산, 경주, 영천과 그 이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을 점령하게 되었다.

책임 소재편집

한강 철교의 폭파는 채병덕 육군참모총장[1][2] 이 지시했지만, 총리 이범석이 건의하였다는 주장도 있다.[7] 1962년 재심에서 폭파 명령의 책임은 채병덕에게 있는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지만, 최창식의 고문이었던 미군 크로포드 소령은 당시 폭파명령을 내린 것은 대한민국 육군참모총장의 고문으로 있던 미군 장교라고 증언했다. 당시 지휘계통상 채병덕에게 명령을 내릴 수 있던 사람은 하우스만 대령이다.[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태익 논설위원 (2010년 6월 29일). “[만물상] 6·25 한강다리 폭파의 희생자들”. 조선일보. 
  2. 석희열 기자 (2007년 6월 28일). "한강다리 폭파책임자 역사의 심판대에". 데일리중앙. 
  3. 이경태 (2007년 6월 28일). “57년 동안 한강 떠돈 원혼들을 위로하다”. 오마이뉴스. 
  4. 임, 기상 (2014년 11월 26일). 《숨어 있는 한국 현대사》. 인문서원. 
  5. 김동춘 (2000). 《전쟁과 사회:우리에게 한국전쟁은 무엇이었나?》. 돌베개. 91쪽. 
  6. 이한우. 《앞의 책》. 84쪽. 당시의 전황으로~ 
  7. 백사 이윤영 회고록 제I편 171~172쪽
  8. 김득중, 여순사건과 제임스 하우스만


좌표: 북위 37° 31′ 03″ 동경 126° 57′ 32″ / 북위 37.517518° 동경 126.958818°  / 37.517518; 126.958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