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 (북위)

최호(崔浩, ? ~ 450년)는 청하(淸河) 최씨 출신으로, 3세기 중엽 중국 진(晉)나라에서 5호 16국이 전개되던 초기의 인물이다. 태어난 곳은 현재 하북성 구청현 (헝수이시)이다.

3세기 중엽, 중국에서는 진(晉)나라 시대가 끝나고, 선비족이 중국에 내려와 나라를 세우는 5호 16국 시대가 도래하였다. 화북에 선비족이 세운 북위가 들어서자, 대부분의 한족들은 중국 남부로 피난하였는데, 청하 최씨, 태원 곽씨, 범양 노씨, 하동 유씨 등은 낙향하지 않고 선비족의 지배를 받으며 북위를 받아들였다.

청하 최씨는 북위 효문제(孝文帝)의 때 한화정책을 실시할 시 선비족 8성(姓)에 대응한, 한족 4성의 하나로, 중국 한족의 최씨 가문이었다. 최호의 아버지인 최굉(崔宏)은 북위 초기에 제도의 정비 과정에서 지휘자 역할을 하였으며, 태조(太祖) 도무제(道武帝) 때 정책 고문을 맡았다. 최굉은 북위 태종(太宗) 때 유일한 중국 한족 출신의 대신이었다.

최호는 유학, 사학, 서도, 천문, 술수(術數) 등에 능하여, 어린 나이에 직랑(直郞)으로 임명되었으며, 북위 태무제, 431년에 한족이 될 수 있는 최고의 관직 사도(司徒)에 임명되었다. 최호는 황제의 두터운 신임을 바탕으로, 20년 동안 북위 조정에서 중요한 업무를 당담하였다.

최호는 태무제 429년에 북위의 국사 편찬 작업의 총책임을 맡았다. 하지만 한화정책을 주장하여 태무제와 선비족에게 숙청되었다. 이때 청하 최씨와 내외손 관계에 있었던 범양(范陽) 노씨, 태원(太原) 곽씨, 하동(河東) 유씨 출신의 화북 한족 귀족 128명이 함께 선비족들에게 숙청되었고 한족 귀족들의 일가친척들은 모두 선비족들의 노비가 되었다. 이후 선비족 효문제와 풍태후 그리고 영태후에 의해 한화정책이 또 시작되었지만 피지배층의 한족 문화를 사용하는 것에 크게 선비족들이 반발하였고 특히 평성의 6진에 있던 선비족 군인들의 반란으로 한화정책은 북위의 멸망을 초래하게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