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루마 메이

역전재판 등장인물

카루마 메이(일본어: 狩魔冥; 1999~)는 역전재판 시리즈에 등장하는 가공의 인물. 검사이다. 영어판에서의 이름은 프란시스카 본 카르마(영어: Franziska von Karma)이다. 성우는 일본과 대한민국에서 스와베 유카리(게임2·3)/유미바 사오리(애니메이션)와 양정화가 맡았다.

개요편집

역전재판 1-4 장에 담당검사 카루마 고우의 범죄가 드러나 사형을 받는데, 그녀는 담당 변호사였던 나루호도 류이치에 대한 복수를 위해 미국에서 돌아온다.

그녀의 주특기는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일이 있으면 채찍을 휘두르는 것이다.

이름의 유래편집

'카루마'는 '현세의 생활이 사후 생활에 영향을 미친다'는 뜻인 카르마에서 따온 것으로 추측된다. 또 메이(일본어: )는 일본어로 조카딸이란 뜻이 있다고 한다. 영문명의 이름은 아버지 이름인 맨프레드 본 카르마(영어: Manfred von karma)에서 따온 것으로 추측된다.

경력편집

  • 2017.6.19~22: <재회, 그리고 역전>(2-2) 담당검사
  • 2017.12.28~30: <역전 서커스>(2-3) 담당검사
  • 2019.2.8: <화려한 역전> (3-5)전반부 담당검사

관련인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