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서린 에도스

영국의 살인 피해자

캐서린 에도스 (1842년 4월 14일 – 1888년 9월 30일)는 1888년 8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런던화이트채플스피탈필즈 지역에서 최소 5명의 여성을 절단하여 살해한 잭 더 리퍼로 알려진 미확인 연쇄 살인범의 공식적인 희생자 5명 중 네 번째 희생자이다.[2]

캐서린 에도스
10월 13일 페니 일러스트 페이퍼로 그린 캐서린 에도스의 초상화
출생1842년 4월 14일(1842-04-14)
영국 스태퍼드셔주 울버햄스턴
사망1888년 9월 30일(1888-09-30)(46세)
영국 시티 오브 런던
사인왼쪽 경동맥 손상으로 인한 과다출혈[1]
발견지화이트채플의 마이터 광장 남쪽 구석
북위 51° 30′ 50″ 서경 0° 04′ 41″ / 북위 51.5138° 서경 0.078°  / 51.5138; -0.078 (Site where Catherine Eddowes body was found in Whitechapel)
매장지영국 런던 뉴엄 시티오브런던의 묘지 및 화장터
북위 51° 33′ 27″ 동경 0° 03′ 14″ / 북위 51.557487° 동경 0.053920°  / 51.557487; 0.053920 (approximate)
성별여성
경력살인 피해자
직업매춘부, 행상인

에도스는 9월 30일 일요일 새벽에 런던 시에서 살해되었다. 이미 광역경찰이 관할하던 엘리자베스 스트라이드의 살인 사건을 목격한 날 밤에 에도스는 한 시간 만에 두 번째로 살인을 당했다. 이 두 살인은 일반적으로 10월 1일 센트럴 뉴스 에이전시에서 받은 "음탕한 재키" 엽서의 내용에서 유래한 용어인 "더블 이벤트"라고 불린다.[3]

10월 15일 소인이 찍힌 지옥으로부터 편지와 함께 인간의 왼쪽 신장의 일부가 화이트채플 자경위원회의 지도자인 조지 러스크에게 보내졌다. 편지의 저자는 그 신장의 일부가 에도스의 신장이며 자신이 왼쪽 신장을 잘라냈고 나머지 절반은 튀겨서 먹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진짜 에도스의 몸에서 뗀 신장이라고 믿지 않는다.

각주편집

  1. The Crimes, Detection and Death of Jack the Ripper ISBN 978-1-566-19537-9 p. 71
  2. Evans and Rumbelow, pp. 96–113
  3. Evans and Rumbelow, pp. 114–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