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컬러 TV 게임

닌텐도의 첫 게임기

컬러 TV 게임 시리즈닌텐도미쓰비시가 공동 개발한 가정용 게임기이다. 1977년에 가장 먼저 선보인 컬러 TV 게임 6을 시작으로 5개의 기종을 내놓았다.

컬러 TV 게임 시리즈
Nintendo tvgame 6.jpg
컬러 TV 게임 6
개발사 닌텐도
세대 1세대
출시일 일본 1977년 ~ 1980년[1]
판매량 전기종 누적 총 3백만대
후속 기종 패밀리 컴퓨터

목차

역사편집

컬러 TV 게임 6편집

1977년 간단한 테니스() 게임 6종류가 내장된 컬러 TV 게임 6(일본어: カラー テレビゲーム6)으로 처음 선보였다.[1][2] 플레이어는 본체에 붙어 있는 다이얼 모양의 패들을 사용하여 조종하며 게임은 본체의 스위치로 선택했다. 또 흰색 케이스의 C형 건전지로 동작되는 모델도 있었는데 몇천개만 한정 판매했기 때문에 수집가들 사이에서 높은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 일본에서의 판매가는 9,800엔으로 1980년까지 36만대가 판매되었다.

컬러 TV 게임 15편집

 
컬러 TV 게임 15

1977년 닌텐도는 컬러 TV 게임 15(일본어: カラー テレビゲーム15)를 발매했다. 15개의 간단한 테니스 게임이 내장되어 있으며 2개의 컨트롤러가 케이블로 연결되어 있어 이전보다 플레이하기 좋아졌다. 일본에서의 판매가는 15,000엔으로 70만대 가까이 판매되었다고 한다.

컬러 TV 게임 레이싱 112편집

1978년 닌텐도는 컬러 TV 레이싱 112(일본어: カラーテレビゲーム レーシング112)를 발매했는데 스위치 조합으로 이전의 컬러 TV 게임들과 비슷한 그래픽의 탑뷰 시점 게임을 112개 플레이 할 수 있었으나 각각의 게임은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본체에 붙어있는 레이싱 휠과 변속 레버로 조작했으며 엑셀러레이터가 없어서 변속 레버를 통해 2단계의 일정한 속도로 조작할 수 있다. 추가로 2개의 작은 컨트롤러를 사용하여 멀티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 일본 판매가는 12,800엔으로 16만대 정도 팔렸다고 한다.

컬러 TV 게임 블록깨기편집

 
컬러 TV 게임 블록깨기

1979년 판매한 컬러 TV 게임 블록깨기(일본어: カラーテレビゲーム ブロック崩し)는 아타리브레이크아웃 게임을 본따서 만든 것으로 컬러 TV 게임 6과 같이 본체에 붙어있는 패들로 조작했다. 이 기종부터 닌텐도가 처음으로 자체적으로 개발한 제품이었지만 개발에 시간이 걸려 판매 시기가 늦었기 때문에 매출량은 낮았다. 일본 판매가는 13,500엔으로 40만대 정도가 팔렸다고 한다.

컴퓨터 TV 게임편집

 
컴퓨터 TV 게임

1980년 판매된 컴퓨터 TV 게임(일본어: コンピューターテレビゲーム)은 TV 게임 시리즈의 마지막 제품으로 닌텐도의 아케이드 게임인 ‘컴퓨터 오델로’가 내장되어 있었다. 플레이어는 다른 플레이어나 컴퓨터와 같이 대전할 수 있었지만 컴퓨터인공지능 수준은 그리 좋지 않았다. 일본 판매가 48,000엔로 매우 고가였으며, 게임도 컴퓨터 오델로의 한 종류 밖에 없었기 때문에 판매량이 가장 나빴다.

각주편집

  1. DeMaria, Rusel; Wilson, Johnny L. (2003), 《High Score!: The Illustrated History of Electronic Games》 2판, McGraw-Hill, 363, 378쪽, ISBN 978-0-07-223172-4 
  2. Fleming, Dan (1996), 《Powerplay》, Manchester University Press ND, 180쪽, ISBN 978-0-7190-47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