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케로겐(kerogen) 또는 유모(油母)[1]퇴적암의 유기 물질의 일부를 구성하는 유기 화합물들의 혼합물이다.[2] 케로겐은 고온으로 가열하면 기름과 다른 부산물로 분리된다.[3]

케로겐이라는 이름은 스코틀랜드의 유기화학자 알렉산더 크럼 브라운이 1906년에 선보였다.[4][5][6][7]

종류편집

  • 1형: Sapropelic
  • 2형: Planktonic, Sulfurous
  • 3형: Humic
  • 4형: Residue

각주편집

  1. “유모 : 네이버 국어사전”. 2016년 4월 23일에 확인함. 
  2. Oilfield Glossary
  3. “세계 経済战爭(경제전쟁) <13> 代朁(대체)에너지”. 매일경제. 1983년 3월 4일. 
  4. Oxford English Dictionary 3rd Ed. (2003)
  5. Teh Fu Yen; Chilingar, George V. (1976). 《Oil Shale》. Amsterdam: Elsevier. 27쪽. ISBN 978-0-444-41408-3. 2009년 5월 31일에 확인함. 
  6. Hutton, Adrian C.; Bharati, Sunil; Robl, Thomas (1994). “Chemical and Petrographic Classification of Kerogen/Macerals”. 《Energy Fuels》 (Elsevier Science) 8 (6): 1478–1488. doi:10.1021/ef00048a038. 
  7. D. R. Steuart in H. M. Cadell et al. Oil-Shales of Lothians iii. 142 (1906) "We are indebted to Professor Crum Brown, F.R.S., for suggesting the term Kerogen to express the carbonaceous matter in shale that gives rise to crude oil in distillation."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