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쿠르만베크 살리예비치 바키예프(Курманбек Салиевич Бакиев, 문화어: 꾸르만베크 바끼예브, 1949년 8월 1일 마사단 ~ )는 키르기스스탄의 정치인이다.

쿠르만베크 살리예비치 바키예프
Курманбек Салиевич Бакиев
President of Kyrgyzstan, Kurmanbek Bakiyev.jpg
키르기스스탄제2대 대통령
임기 2005년 3월 25일 ~ 2010년 4월 15일
전임: 아스카르 아카예프(제1대)
후임: 로자 오툰바예바(제3대)

신상정보
국적 키르기스스탄
출생일 1949년 8월 1일(1949-08-01) (70세)
출생지 소비에트 연방 키르기스스탄 SSR 마사단
정당 아크졸(Ak Jol)
배우자 타티아나 바키예바(Tatyana Bakiyeva)

2005년 5월 25일부터 8월 14일까지 키르기스스탄의 대통령 직무 대행을 지냈으며, 2005년 8월 14일대통령으로 선정되어 2대 대통령을 지냈다. 2009년 7월 23일 첫 번째 임기가 끝나고, 재선되어 2010년 4월 7일까지 2번 임기를 거쳤다.

생애편집

키르기스스탄 남부의 마사단에서 1949년 8월 1일 태어났고, 성장하여 비슈케크 종합 기술 대학교를 졸업한 뒤에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경제 활동을 했다. 10년 뒤, 귀국하여 행정관료로 일하다가 잘랄라바드주의 주지사를 지냈고, 그 후에는 추이 주 지사를 지냈다.

2000년 12월 21일, 아스카르 아카예프 정부의 총리로 임명되으나, 2002년 남부의 악시에서 일어난 반정부 시위 당시 5명이 죽자, 비난이 일었다. 결국 총리직을 사임해 키르기스스탄인민행동당(PMK)의 당수로 활동하였다. 그 후, 권력 독점을 막기 위해 반정부 활동을 벌여서 2005년 3월에는 레몬 혁명을 성공시켰다. 그 공로로 대통령 직무대행으로 임명되었다.

2010년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시위대를 향해 발포를 명령하여 97명 사망, 500여명 부상자가 발생하였다. 이후 벨라루스로 이주하여 망명 생활을 하고 있으며, 2013년 키르기스스탄 군사법원은 살인 및 지위 남용죄로 재산 몰수와 징역 24년을, 동생인 당시 국가방위청장 자니베크 바키예프에게는 재산 몰수와 종신형을 선고했다.[1]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