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타타타〉는 1991년김국환이 부른 대한민국의 대중가요로 작사자는 양인자, 작곡자는 김희갑이다.

유래편집

타타타라는 말은 산스크리트어그래 그거야라는 뜻이다. 이 노래를 작사한 양인자인도를 여행하던 중 이 의미를 알게되어 가사를 쓰게 되었고 그녀의 남편인 김희갑이 곡을 붙여서 노래가 만들어졌다[1].

녹음편집

이 노래는 처음에 조용필에게 주려고 계획이 되어 있었다. 그래서 조용필이 노래를 부르고 녹음을 하였는데, 마지막에 호탕하게 웃는 부분에서 닭살스럽다면서 못하겠다고 해서 그 부분을 제외하고 녹음을 하였다. 그러나 그 부분이 노래의 마지막 하이라이트라서 그냥 갈 수 없었고, 다른 곡도 여유롭게 녹음을 했기 때문에 이 노래를 빼기로 하였다[2]. 그러다가 조용필과 목소리가 비슷한 위일청에게 곡을 주게 되어 녹음을 하였고, 그의 목소리가 담긴 노래는 양인자가 각본을 쓴 드라마에 나오게 되었다[3].

그러다가 김국환이 녹음을 하게 되었는데, 이 노래를 부를 때 조용필이 녹음한 테이프를 듣고나서 녹음을 하였다고 한다[4].

김국환의 목소리가 담긴 노래를 담은 음반은 1991년 2월에 출시되었다.

인기편집

김국환이 부른 노래가 발표되고 나서 간간히 라디오 방송을 타기는 했지만 가수의 출연 교섭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러다가 1992년 초에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드라마 《사랑이 뭐길래》에 삽입이 되었는데, 극중에서 자녀를 결혼시킨 두 중년 여성(김혜자, 윤여정)의 허탈감과 외로움을 그려내는 배경음악으로 쓰여진 것이다[5]. 또한 극중에서 김혜자이순재에게 이 노래의 가사인 '네가 나를 모르는데 난들 너를 알겠느냐...'를 적절히 인용하여 대사처리를 하였으며, 홀로 이 노래를 감상하는 장면이 방영된 후에 당시 주 시청자인 중장년층 주부에서부터 젊은층에 이르기까지 인기가 확산이 되었다[6].

이 노래가 드라마에 삽입된 것은 당시 드라마 극본을 쓴 김수현이 라디오 방송을 듣다가 우연히 노래를 듣고나서 드라마에 사용을 했다고 한다. 거기에 드라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이 노래도 인기를 얻게 되자 노래를 부른 김국환까지도 스타덤에 오르게 되었다[7].

수상편집

각주편집

  1. 윤여수 (2010년 12월 14일). “[스타, 그때 이런 일이] “네가 나를 모르는데 난들 너를…” 김국환 ‘타타타’ 한국노랫말대상”. 동아일보.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김은옥 (2008년 3월 3일). “"'킬리만자로의 표범' 가사 조용필도 4년간 못 외웠죠". 노컷뉴스. 
  3. 장영준 (2011년 1월 20일). “김희갑 "'타타타'는 원래 조용필 곡이었다". TV리포트. 
  4. 김성민 (2008년 2월 20일). "김국환의 ‘타타타’, 원래는 조용필 곡". 데일리안. 
  5. 박신연 (1992년 2월 11일). “타타타 증후군 중년 여성들에 급속 확산”. 경향신문. 14면. 
  6. 홍호표 (1992년 2월 15일). “김국환 타타타로 스타 재탄생”. 동아일보. 27면. 
  7. 박성수 (1992년 2월 20일). “타타타의 김국환 "갑작스러운 열풍에 얼떨떨". 경향신문. 13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