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잠자리가 마지막 허물을 벗으며 탈피하여, 애벌레에서 어른벌레로 변태하고 있다.

탈피(脫皮)는 갑각류 같은 절지동물이 하는 성장 행동 중 하나이다. 변태(變態, 문화어: 모습갈이) 혹은 탈바꿈이라고도 불린다.

원인편집

대부분의 절지동물은 겉껍질(외피)은 자라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속살이 어느 정도 자라면 외피를 벗는 행동이 바로 탈피이다.

과정편집

탈피는 1달에서 많게는 3달 정도 걸리며, 탈피 전에는 탈피 징조가 보인다. 탈피를 하면, 딱딱한 외피가 없어 굴 같은 곳에 몸을 숨기고, 자기가 벗는 외피를 먹는다. 먹는 이유는 외피 속에 칼슘이 많이 있어 외피를 다시 만드는 것을 촉진시키기 때문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