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태대각간(太大角干) 혹은 태대서발한(太大舒發翰)은 문무왕 8년인 668년 고구려를 멸망시킨 뒤 김유신에게 종전 17관등대각간에 한 단계 더 얹어 표창한 관직 이름으로, 상설이 아니라 임시직이다.

태대각간 목록편집

초상화 이름 기타
  김유신
  • 668년(문무왕 8년) 10월 22일에 고구려를 멸한 후 그 공적을 헤아려 태대각간으로 삼음.[1]
- 김인문
  • 사후 효소왕이 태대각간에 추증함.[2]
- 대현(大玄)
  • 부례랑이 만파식적을 타고 안상과 함께 무사히 귀환하자 태대각간으로 삼음.[3]
- 최유덕(崔有德)
  • 자신의 집을 바쳐 유덕사라는 절을 만듦.[4]

각주편집

  1. 김부식 (1145년). 〈문무왕(文武王) 8년(八年) 겨울(冬) 10월(十月) 22일(二十二日) 고구려 정벌에 대한 공을 포상하다 (음력 668년 10월 22일)〉. 《三國史記》 [삼국사기]. 제6권(卷第六) 신라본기(新羅本紀) 제6(第六). 2017년 8월 6일에 확인함. 
  2. 김부식 (1145년). 〈태대각간에 추증되고 서원에 묻히다 (695년 10월 27일)〉. 《三國史記》 [삼국사기]. 제44권(卷第四十四) 열전(列傳) 제4(第四) 김인문(金仁問). 2017년 8월 6일에 확인함. 
  3. 일연 (1281년). 〈부례랑과 안상이 돌아오다(693년 05월 15일)〉. 《三國遺事》 [삼국유사]. 권3 (卷 第三) 제4 탑상(塔像第四) 백율사(栢栗寺). 2017년 8월 6일에 확인함. 
  4. 일연 (1281년). 〈최유덕이 사재로 유덕사를 짓다〉. 《三國遺事》 [삼국유사]. 권3 (卷 第三) 제4 탑상(塔像第四) 유덕사(有德寺). 2017년 8월 6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