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문

김인문(金仁問, 629년~694년)은 신라왕족이자 문무대왕 때의 장군정치가이고, 태종 무열대왕의 둘째 아들이며 문무대왕의 친동생이다. 신라삼국통일에 참여하여 활동하였으며 당나라에 사신으로 다녀오기도 했다. 본관은 경주(慶州)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신라 김인문
新羅 金仁問
지위
이벌찬(伊伐湌)
신상정보
출생일 629년
출생지 신라 서라벌
사망일 694년 (66세)
사망지 당나라 장안
배우자
종교 불교

생애편집

어려서부터 글을 좋아하였고, 사어(射御 : 활쏘기와 말 타기)·음률(音律)·예서(隸書)에 능하였으며, 식견이 넓어서 많은 사람들의 존경을 받았다.

진덕대왕 5년(651년), 당나라에서 숙위(宿衛)하고, 태종 무열대왕이 즉위하자 압독주 총관(押督州摠官)이 되어 장산성(獐山城)을 쌓고 공신이 되었다. 남부여가 자주 침공해 오자 당나라에 파견되어 원군을 청하니 당 고종소정방을 신구도 대총관(神丘道大摠官)으로, 김인문을 부총관으로 임명하여 남부여를 정복하였다. 그 후 당나라에서 예전과 같이 숙위하며 고구려 정복에 양곡을 보급했고, 문무대왕 8년(668년) 당과 합세, 평양성을 함락하고 고구려를 정복하였다.

676년신라당나라 세력을 축출하려 하자 당 고종은 김인문을 신라의 왕으로 대치하려 하기도 했다. 그후 김인문은 당나라로부터 보국 대장군 상주국(輔國大將軍上柱國)에 임명된 후 694년 당나라에서 죽었다.

가계편집

사후편집

사후 시신은 신라로 이송되어 금성 남부에 장사되었다. 그 뒤 효소대왕은 그를 태대각간에 추증하였다. 1990년대 이후 그의 묘비명과 문무대왕 묘비명에서 신라 태조를 성한왕이라 기록한 구절이 발견되어 김성한김알지에 대한 논란이 생겼다.

평가편집

어려서부터 학문을 즐기고 다재다능했던 김인문은 신라가 삼국을 통일하는 데 공을 세웠고, 신라 사이의 외교를 휼륭히 수행하였다. 김인문은 숙위로서 당에 머물며 신라가 백제와 고구려를 공격하는 데 외교력을 발휘했다. 삼국통일 후에는 신라의 분쟁 조정 과정에서 많은 공을 세웠다.

백제를 정복할 때는 당의 장군으로, 고구려를 정복할 때는 신라군 사령관으로 신라를 이끌었다. 나당 전쟁이 발발했을 때 당은 문무왕을 폐위하고 김인문을 신라의 새로운 왕으로 삼는다고 할 정도로 김인문을 소중하게 여겼다. 결국 나당 전쟁에서 승리한 문무왕이 당에 사죄하는 것으로 전쟁이 끝났는데, 이때 김인문이 중재자로서 큰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보인다.[1]

김인문이 등장한 작품편집

영화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신라의 삼국통일〉"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