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태평양급 경비함

대한민국 해양경비함정 함급 중 하나

태평양급 경비함(太平洋級 警備艦)은 대한민국 해양경찰청의 3천톤급 경비함이다. 13척이 건조되었다.

태평양급 경비구난함
태평양급 3006함
태평양급 3006함
개요
함종 경비구난함
함급명 태평양
제작자 한진중공업, 현대중공업, STX조선
운용자 대한민국 해양경찰청
취역일 1994년~2015년
운용수 13척
특징
배수량 3800톤~4200톤
추진 디젤엔진
무장 40mm포 1기, 20mm발칸포 1기
보트 7~10m급 RIB 1척~4척

목차

미국편집

미국 해안경비대는 3천톤 해밀턴급 경비함 12척을 사용중이다. 일본도 3천톤 경비함을 12척 배치했다.

사격통제장치편집

2009년 해군의 사격통제장치 WCS-86 보다 향상된 WCS-07을 장착하였다.[1]

독도편집

2006년 5월 4일 태평양 7호 진수식에서 당초의 배치지역인 목포가 아닌 독도로 배치된다고 밝혔다.[2]

논란편집

각 함별로 크기, 장비, 형태 등이 상이하여 운영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다.[3]

각주편집

  1. 양낙규 (2009년 12월 18일). “해경 경비함 '최신예 사격통제장치' 장착”. 아시아경제. 2015년 1월 14일에 확인함. 
  2. 김종한 (2006년 5월 5일). “경비함 배치 '급선회' 해프닝”. 한국일보. 2015년 1월 14일에 확인함. 
  3. 이일우 (2015년 9월 17일). “[이일우의 밀리터리 talk] 무전도 안되는 '따로 국밥' 해군-해경...해양 안보는?”. 서울신문. 2017년 8월 1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