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태후(太后) 선황(先皇)의 부인이며 현황(現皇)의 모(母)를 가리킨다.

개요편집

태황태후(太皇太后)와 황태후(皇太后)를 아우르는 의미로 사용하기도 하며 조선대왕대비(大王大妃)와 왕대비(王大妃)를 아우르는 대비와 비슷한 뜻으로 쓰이기도 했다.

황제의 어머니였기 때문에 황제들의 집권기간에 대부분 존재해왔으며 대체적으로 황실의 권위와 안정을 도모하였으나 태후라는 위치를 이용하여 권력의 중심이 되기도 하였다. 대표적인 예로는 중종의 모후인 측천무후광서제의 모후인 서태후(西太后)가 있다.

참고 하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