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 (노래)

<>는 신형원개똥벌레와 함께 1987년 발표한 곡. 남북통일의 염원을 다룬 노래이다.

가사편집

저 산맥은 말도 없이 오천 년을 살았네

모진 바람 이기고 이 터를 지켜왔네

저 강물은 말도 없이 오천 년을 흘렀네

온갖 슬픔다 이기고 이 터를 지켜왔네

설악산을 휘휘 돌아 동해로 접어드니

아름다운 이 강산은 동방의 하얀나라

동해바다 큰 태양은 우리의 희망이라

이 내 몸이 태어난 나라 온 누리에 빚나라

자유와 평화는 우리 모두의 손으로

역사의 숨소리 그 날은 오리라

그 날이 오면은 모두 기뻐하리라

우리의 숨소리로 이 터를 지켜나가자

한라산에 올라서서 백두산을 바라보며

머나먼 고향을 생각하니 가슴이 뭉클하구나

백두산호랑이야 지금도 살아있느냐

살아 있으면 한번쯤은 어흥하고 소리쳐봐라

얼어붙은 압록강한강으로 흘러라

같이 만나서 큰 바다로 흘러가야 옮지 않겠나

태극기의 펄럭임과 민족의 커다란 꿈

통일이여 어서 오너라 모두가 기다리네

불러라 불러라 우리의 노래를

그 날이 오도록 모두 함께 부르자

무궁화 꽃내음 삼천리에 퍼져라

그 날은 오리라 그 날은 꼭 오리라

아 아 아......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