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차 왕자의 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한양 신도(漢陽新都)의 공역(工役)이 완료된 지 2년 후인 [[1398년]](태조 7) [[음력 8월]] [[정도전]]·[[남은]]·[[심효생]] 등이 비밀리에 모의하여 [[조선 태조|태조]]의 병세가 위독하다는 이유로 여러 왕자를 궁중으로 불러들인다. 이방원은 이를 [[정도전]] 등이 한씨 소생의 왕자들을 살육할 계획으로 해석하여, 미연에 방지한다는 명분을 세워 [[10월 5일]]([[음력 8월 25일]]) [[이방의]], [[이방간]] 등 여러 왕자들을 포섭하고 [[이숙번]], [[민무구]], [[민무질]], [[조준]], [[하륜]], [[박포]], [[이지란]] 등 휘하 부하들을 시켜 군사를 일으켰다.
 
그 뒤 남은의 집으로 쳐들어가 [[정도전]]과 [[남은]]을 죽이고, 같은 시각에 [[박위]], [[유만수 (조선)|유만수]], [[장지화]], [[이근 (조선 초기)|이근]], [[심효생]]을 살해하였고 그리고 변란의 책임을 세자와 정도전 일파에게 돌림으로써 숙원을 풀었다. 또한, 세자 이방석은 폐위하여 귀양 보내는 도중에 살해하고, 이방석의 동복형 이방번도 함께 죽여 버렸다. 이 변란으로 세자 이방석이 폐위되니 다음 세자로 이방원을 만들게 된 것은 정세의 당연한 귀추였다.
 
== 결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