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5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잔글
봇: 문단 이름 변경 (주석 → 각주)
=== 청주 이전 ===
유사이래 옛 청주지역은 가야의 영역이었다. 고령의 [[반파국]]이 함안의 [[안라국]]과 더불어 금관가야를 대신해 [[대가야]]국을 세워 일시 번영한 뒤 6세기 초반에 백제가 가야의 호남영토와 함께 대사(帶沙)<ref>하동</ref>을 점령하면서 향후 50년간 이지역은 백제와 신라의 각축장이 되었고 동시에 가야는 고령의 반파국 중심의 북가야와 [[안라국]]중심의 남가야로 분열되었다.
[[559년]] 남가야는 신라에 투항해 신라는 안라국의 땅에 [[아시촌 소경]]을 설치했고 3년 후인 [[562]]년에 북가야마저 무력으로 패망시키면서 가야지역 전역을 신라의 영토로 만드는데 성공했다.
 
=== 대야주 ===
일본서기에서 앞의 子자를 훈차(訓借)해서 코타コタ라고 읽거니와 이것을 백제에서는 그대로 음차해서 居陀또는 居陁라고 기록한 것이다.</ref> [[문무왕]] 때 백제를 멸망시킨 뒤 거타군을 중심으로 거타주(居陀州)를 설치하였던 것으로 보이며, [[685년]][[신문왕]] 5년에 거타주를 개명해 청주를 설치하였다. [[757년]]([[경덕왕]] 16년)에 전국의 행정구역 명칭을 개혁하면서 청주도 강주로 개칭되었다. [[혜공왕]] 때 행정구역 명칭을 원래 명칭으로 되돌렸다고 한다. [[고려]] 때는 진주(晉州)로 개칭하여 지금에 이른다.
 
청주의 신라군은 함안에 검은 옷깃의 소삼정(召參停)과 적황•적록의 만보당이 주류했다.
 
《[[삼국사기]]》 〈지리지〉에는 경덕왕이 개혁한 명칭을 기준으로 기록되어 있는데, 청주 이전의 이름인 거타주(居陁州)를 다수의 기록들이 종종 옛 거창의 이름인 거열(居列)로 적고 있다. 이는 이름이 비슷한 거타와 거열을 혼동한 결과라 하겠다.
그의 이후 강주장군(康州將軍)을 칭한 윤웅이 고려에 아들을 보내 귀부하여 청주지역이 고려의 군사적인 세력권 하에 들었다. 한편 대야성 일대는 경상도지역으로
세력을 확장하려던 [[후백제]]와 이를 저지하려는 신라군과의 주요 전장이 되었다. 920년에 대야성이 결국 후백제에 점령되었지만 이를 다시 고려가 막아서 후삼국 시대에 청주지역은 신라, 후백제, 고려 삼국의 각축장이 되어버렸다.
후삼국의 통일 후 전국에 12목이 설치되기까지 청주일대는 지방 호족에 의한 지방자치가 계속되었다. [[893년]] [[고려 성종]] 2년에 12목 중에 진주목(晉州牧)이 설치되면서 다시금 중앙정부의 행정력이 미치기 시작했다. [[995년]] 성종 14년에는 전국에 10도를 설치하면서 산남도(山南道)가 설치되었다. 옛 청주가 경상도가 된 것은 [[1106년]] [[5도양계]]로 이행하면서 산남도와 인근 2도를 합쳐 경상진주도(慶尙晋州道)가 되면서부터인데 이후에도
경남의 진합주도<ref>진주와 합주(합천)</ref>와 경북의 경상주도<ref>경주와 상주</ref>로 나뉘었다가 다시 합치고 그 후 이름도 간간히 바뀌는 등 변천이 많았다. 경상도라는 이름이 확립 된 것은 고려말에 들어서이다.
 
757년 경덕왕이 지명을 고쳤을 당시 청주에는 11개 군, 27개 현이 소속되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삼국사기》 〈지리지〉에 전해지는 강주 조에는 11개 군 30개 현이 나타나고 있다.
 
{| class="wikitable"
|+
'''청주의 소속 군현'''
|-
!군의 이름
* [[경상남도]]
 
== 주석각주 ==
<references/>
 

편집

1,337,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