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0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1950년 [[3월 7일]] 티베트 정부 대표단이 새로 성립한 중화인민공화국과의 대화를 가졌다. 중화인민공화국은 티베트의 특히 "영역 보전"을 존중하고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인도]]의 [[칼림퐁]]을 방문했다. 그렇지만 티베트, [[인도]], [[영국]], 중화인민공화국이 회담 개최 장소에 대한 의견 차이를 보였기 때문에 성사되지 않았다.
 
1950년 [[9월 16일]] 티베트 대표단이 인도 주재 중화인민공화국 대사를 역임하고 있던 위안중셴(袁仲賢)을 만났다. 위안중셴은 '티베트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일부분이다. 중화인민공화국은 티베트의 국방, 무역, 외교를 담당한다.'는 조건을 제시했는데 이를 받아들이면 티베트를 "평화적인평화적으로 해방",시키고 받아들이지 않으면 티베트와의 전쟁을 벌이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1950년 9월 19일 [[체폰 샤캅파]] 티베트 재무부 장관이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몇 가지 조건을 달았는데 이 가운데에는 중국군이 티베트에 주둔하는 조항이 담겨 있었다. 당시 티베트는 주변 국가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없었지만 인도, 네팔이 티베트를 공격하면 중국에 군사적인 지원을 받아야 한다는 규정이 있었다.
 
[[라싸 시]]에서 논의가 진행되는 동안 [[10월 7일]] [[중국 인민해방군]]은 티베트 동부를 침공하면서 "사실상의 국경" 5개를 침범했다. 이 목적은 티베트 침공 자체가 아니라 [[티베트군]]을 창두에서 포위하여 섬멸시켜서 라싸 정부의 영향력을 감퇴시키는 한편 베이징에 협상 대표를 파견해서 평화적으로 티베트를 편입시키는 조약에 서명하는 것이었다. [[10월 21일]] 라싸 정부는 [[중국 공산당]] 정부와의 협의를 위해 베이징에 주재하고 있던 티베트 대표단을 철수하도록 지시했다. 또한 [[달라이 라마]]의 신분이 보장된다면 일부 요구 사항을 제외한 최초의 요구 사항에는 합의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