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토론:Xakyntos"의 두 판 사이의 차이

 
:xakyntos씨 사용자 문서 잘 읽었습니다. 재야사학에 대해서 오해가 많으신 것같습니다. 본인도 매우 진보적인 성향이라서 이해가는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재야사학이 아닌 일반 학계(동북아재단포함)에서도 중국 사서를 그대로 수용하는 것에 비판적입니다. 알기 쉽게 이야기 설명하면 생각을 해보십쇼. 천년 몇백년전에 중국인이 사서를 쓰면 당연히 중국인의 입장에서 썼을 것이고 중국 왕조에 찬양도 있었을 겁니다. 목이 날아가지 않는 한 그런 사서를 쓰기 힘듭니다. 중국 사서에 대해서 아니까 이건 알죠? 중국 수양제가 위서가 마음에 안 들어서 계속 고쳐 쓰게 한 것이요? 일본서기도 마찬가지입니다. 예를 들어 본인과 xakytos씨가 이렇게 건전하게 토론을 하고 있는데 본인이 만든 글씨로 xakyntos씨가 굴복했다 조공을 했다 이렇게 쓴다면 그게 소설이지 역사겠습니까. 중국 사서만 번역하는 것은 사학이 아닙니다. 위키백과 특성상 저작권이 있는 학자들 논문을 첨부할 수도 없는 노릇이지만 그쪽의 공격적인 편집 성향은 재야사학이 나치라고 핑계를 되면서 어떻게든 한국 역사를 중국인들이 흡족해 할 수있는 친중적 역사로 서술하려는 모습이 본인에게는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쪽이 너무 공격적인 편집 성향과 24시간을 걸치는 편집으로 본인 학자 지인 중에서도 이건 편집의 소용이 없다고 생각을 하는 사람도 있는데 xakyntos씨의 입맛에만 맛는 편집만 하는 것은 위키백과의 사유화를 시도하는 것이 아닌지 생각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특수:기여/220.71.168.122|220.71.168.122]] ([[사토:220.71.168.122|토론]]) 2019년 4월 21일 (일) 20:37 (KST)--
 
::참고로 본인은 재야사학이 아니고 그쪽이 좋아하는 정통 사학계입니다. 본인 생각으로는 그쪽이 재야사학에 대해서 이야기하면서 결국은 생존을 위해서 사대주의를 택했던 시기가 어느 정도 있는 한국 역사를 사대주의 질서에 편입된 역사로 쓰고 싶어하는 것 같은데 (알다싶히 중국인들은 또다른 천자를 표방하던 몽골계 민족에게 땅 한푼 남기지 못하고 정복당했지만, 대한민국은 유연한 외교로 인해 한민족 왕조가 제대로 이어질 수 있었음) 고대 한국인과 몽골계 문화의 유사성은 정통 사학입니다. 삼국사기 또한 중국 사서를 참고를 하였지만 사서가 그렇게 쓰여 있어도 안에 내용을 확인하는 작업이 따로 있는 것이 정통 사학입니다. 그리고 본인은 재야사학처럼 보수적인 성향이 아닙니다. 본인 고향이 전라도입니다. 문재인 대통령님을 옆에서 본 적도 있는 진보적인 사람입니다. 위키백과는 어느 정도 백과사전으로 권위가 있는 사이트인데 참으로 걱정입니다.[[특수:기여/220.71.168.122|220.71.168.122]] ([[사토:220.71.168.122|토론]])--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