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종족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163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잔글편집 요약 없음
태그: 시각 편집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이영훈을 비롯한 저자 6명은 20일 오전 "조국 씨는 아무런 근거 없이 이 책을 '구역질 난다'고 비방하고 필자들을 '부역 매국 친일파'로 매도하여 학자로서의 명예를 크게 훼손하고 인격을 심히 모독했다"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조국을 [[모욕죄]]로 [[고소]]하였다.<ref>{{웹 인용|url=https://www.yna.co.kr/view/AKR20190820085700004|제목=이영훈 등 '반일종족주의' 저자들, 모욕죄로 조국 고소|성=박초롱|날짜=2019-08-20|언어=ko|확인날짜=2019-08-22}}</ref>
 
== 반론 ==
반일 종족주의가 화제가 된 이후 기존 사학계의 반론에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반일 종족주의 발간 이후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들이 소속한 낙성대 연구소에서도 반론을 가진 학자 내지 연구소들과 토론회를 통해 논쟁을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는 의사표시를 하였지만 아직 토론회는 열리지 않고 있다.
 
간혹 언론사를 통해 반론을 게재하는 연구소 내지 사학자들이 있지만 아래와 같이 학술적인 입장에서 반박할 수 있는 사료를 찾아와서 논리적인 반론을 제기하기 보다는 "강제동원, 노무동원 됐거나, 그 유족 분들이 계신데요. 이 분들이 참 많은 상처를 받으셨겠다, 하는 생각을 먼저 했습니다." "세월호의 유가족이 원하는 것이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죽었는지 알고자 하는 거잖아요. 또 하나는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면 안된다는 거잖아요.<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9451749 강제동원 전문가 정혜경, '반일 종족주의'를 논하다]</ref> 이런식으로 전혀 필요가 없는 감정에 호소하는 내용을 먼저 깔아버리는 경우가 많고, 아니면 "이영훈이 스무 살 때 어땠을 것 같나? 전태일 열사가 분신했을 때 가장 먼저 달려간 서울대생 중 한 명이 바로 <반일종족주의> 저자인 이영훈이었다."한 교수는 "고 신영복 교수님 말씀인 '처음처럼' 사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주는 대표적 인물이 바로 이영훈"이라면서 "사람이 살면서 바뀔 수 있지만, 그럼에도 최소한 스무 살 때의 자신에게 부끄러워선 안 되는 거 아니냐"라고 일갈했다. 이런식으로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이 친일파이니 논쟁할 가치도 없다는 식으로 매도해 버리고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ref>[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47&aid=0002240290 "'반일종족주의' 이영훈, 스무살 때 어땠을 것 같나?"]</ref>
 
== 판매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