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 김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22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시조: 문법을 고침
(/일제시대 일본왜구들은, 서쪽 마한백제지역 양반들의 기득권 및 카르텔을 깨기 위해, 경상도 노비들에게도 성씨를 부여해 줄 수 있는 민적법을 시행하였는데, 이로써 경상도 노비들도 원하는 성씨를 가질 수 있게 되었다. 이렇듯 노비천민 성씨는 경상도를 본관으로 두고 있다. 광산 김씨는 노비천민 성씨인가 ? 아닌가 ? 광주광역시 토종 성씨라면 양반 성씨가 맞겠지만, 경상도를 본관으로 둔다면 노비천민 성씨로 의심 받을것이다. 왜냐면 성씨는 고려시대 ~ 조선시대 사이에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이 시기를 벗어나 만들어졌다고 주장하는 성씨는 노비천민 성씨일 가능성이 높다.)
(→‎시조: 문법을 고침)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 시조 ==
 
시조 김흥광은 신라 김알지 후예의 왕자로써 통일신라 말기 나라가 어지러워 장차 국난이 일어날 것을 알고 경주를 떠나 무진주 추성군 서일동(현 [[전라남도]] [[담양군]] [[대전면]] 평장리)에 은거하였다고 한다. 일설에 시조 김흥광은 《동국만성보》 및 《조선씨족통보》에는 신라 49대 [[헌강왕]]의 왕자로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광산김씨 정유대동보》, 《신라김씨선원보》, 《계림대보》, 《경주김씨보》 등에는 신라 45대 [[신무왕]] 셋째 아들로 기록되어 있다.
 
김길(金吉)은 고려에 귀의하여 개국공신이 되었는데, 이러한 이유로 고려 태조 왕건은 김길은 삼중대광(三重大匡)에, 김길의 조부인 김흥광은 광산부원군(光山府院君)에 봉하였다. 이후 조부의 작호(爵號)이자 세거지(世居地)인 광주 광산(光山)을 본관(本貫)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 왔으며, 후손들 중 평장사(平章事:정2품)가 8명이나 배출되자 사람들이 서일동(현 전라남도 담양군 대전면)을 평장동(平章洞)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 명칭은 지금까지도 남아 평장리(平章里)로 불리고 있다.

편집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