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 칭의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3 바이트 추가됨 ,  1개월 전
'''영원 칭의론 ( Justification from eternity )''' 이란 [[칭의]]론의 한 형태로 [[율법폐기론]]의 한 형태이다.<ref>{{웹 인용|url=http://www.bami.kr/m/content/view.html?section=&category=&no=83|제목=균형 잃은 칭의론 #1|언어=ko|확인날짜=2020-06-27}}</ref> [[칭의]]의 주체가 사람에게 있지 않고 하나님의 주권을 강조한 나머지 시간의 영역에서 영원의 개념을 가져온 것이다. 칭의가 사람의 믿음이 생기기 이전에 이미 행해졌는 데, 개혁주의 전통에서는 주로 중생이 칭의의 시점으로 보지만, 이 영원칭의론은 영원전에 이미 칭의가 행해졌다는 주장이다. 이 이론을 주장한 인물은 [[윌리엄 펨블]], [[윌리엄 트위세]]로 알려졌고, 이런 형태의 이단으로 정죄된 인물은 [[앤 허친슨]]이다. [[토비아스 크리슾]]도 이런 류의 주장을 하였고, [[존 길]]도 이와 같은 주장을 하였다.
 
[[존 길]]은 그의 저서에서 [[토머스 굿윈]], [[윌리엄 에임스]], [[헤르만 위트시우스]], [[요하네스 마코비우스]]도 영원 칭의론을 따랐다고 주장하였다. 하지만 [[윌리엄 에임스]]는 그와 동시에 믿음이 없이는 칭의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토머스 굿윈]]과 [[요하네스 마코비우스]]도 에임스와 비슷한 입장을 취하였다.
 
이와 비슷하게 [[아브라함 카이퍼]]도 칭의가 믿음으로 부터 시작되지 않았지만, 믿음을 통해서만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 반론 ==
[[리차드 백스터]]는 영원칭의론은 삼위일체간의 내적인 행위이며, 일시적인 행위가 아니라고 주장하며 율법폐기론의 주된 축이라고 주장하였다.
 
[[앤토니 버제스]]는 이 영원칭의론에 대하여 반박하면서, 칭의는 단시간에 이루어지는 행위라고 주장하였다. 즉, 하나님의 어떤 자를 구원하겠다는 예정이 칭의가 이미 되었다고 주장하는 것에 반대하였다. [[존 데버넌트]]는 [[웨스트민스터 총회]]에서 버제스의 의견이 대다수였음을 기록하였다.<ref>{{서적 인용|url=https://www.worldcat.org/oclc/858901073|제목=The theology of the Westminster standards : historical context and theological insights|성=Fesko, J. V., 1970-|이름=|날짜=|판=|출판사=|위치=Wheaton, Illinois|쪽=232|장=|isbn=978-1-4335-3311-2}}</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