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69 바이트 추가됨, 8년 전
 
==비판==
교육 개혁을 이룬 프랑스의 [[68세대]]와 달리 386세대는 [[종신고용]]과 [[연공서열]]의 마지막 세대로 사회에 진출하여, 소위 [[단군]]이래 한국에서 가장 부유한 삶을 살고 있는 대한민국 최대 기득권층으로 등극하였고, 강력한 정치적 단결력으로 자신들이 지지하는 대통령을 2차례나 당선시키는 등 유리한 위치를 차지했으면서도 [[학벌사회]]를 오히려 조장 및 강화하는 등 역사에 대한 일종의 배신행위를 하고 있다고, 현재의 2030 젊은 세대들로부터 비판의 목소리가 근래 들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특히 국회의원중 80년대 전후로 학생운동을 했던 사람중 오히려 기득권을 옹호하거나 더 강하게 기득권을 챙기는 사람이 생기자 젊은 세대로부터 정작 학생운동을 해도 그것을 이용한 사람이나 자기만 생각하는 사람이 더 성공한다는 인식을 심어주었다. 대표적인 사람이 신지호 현 한나라당 국회의원과 이재오 특임장관, 김문수 경기도지사, 등이 있다.
 
==대표적인 386세대==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