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익 (1883년): 두 판 사이의 차이

14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잔글
잔글 (→‎생애)
잔글 (→‎생애)
}}</ref> [[1936년]]을 기준으로 종4위 훈2등에 서위되어 있었다.
 
"조선인 관리 가운데 가장 활동적인 인물"이며 자신감과 주관이 뚜렷하다는 총독부의 평가가 남아 있다. 젊은 시절에는 특히 투지가 왕성하여 당당한 논리를 펼치면서 다른 사람과 격론을 벌이는 일이 잦았고, 군수 시절부터 이런 모습을 인정받았다. 참여관과 도지사가 된 뒤로는 다소 온화해졌다. 광복 이후에 소련군에[[소비에트 연방]]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것으로 추정된다.
 
== 사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