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시마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잔글 (→‎대마도의 날: '대마도의 날' 문서의 내용과 똑같으므로 삭제, 본문 내용만 유지)
 
== 역사 ==
삼국시대 초에는 대마도를 ‘진도(津島)’라고 불렀다. [[고려]] 말부터 한국에고려에 조공을 하고 쌀 등의 답례를 받아갔다. 6세기전반 [[아스카 시대]]에는 [[쓰시마 도주]](對馬島主)가 일본왕부의 임명장을 받기도 하였다. 이러한 관계를 바탕으로 평화 시에는 한국과한반도과 일본 열도 간의 교역을 독점하였으며, 전쟁 시에는 두 나라 사이의 징검다리 역할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곳이 한때 [[왜구]]의 소굴이 되자, [[1389년]]([[고려]] [[창왕]] 2년)에는 [[박위]]가 쓰시마를 토벌하였다.
 
조선 국왕은 [[왜구]]들에 대한 회유책(懷柔策)으로 통상의 편의도 봐주고 또 귀화 정책을 쓰는 등 우대를 해주기도 하였다. 그렇지만 이곳을 근거지로 한 [[왜구]]의 행패가 여전하자 세종 때인 [[1419년]] [[음력 6월]] [[조선]]의 [[세종]]이 [[이종무]]에게 명을 내려 군사 1만 7285명을 동원하여 [[대마도 원정|쓰시마를 정벌]]하는 강경책을 쓰기도 하였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