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토론:삭제 신청 이의

활성화된 토론

👊👊👊👊

특정 어구에 관한 의견편집

이 문서가 즉시 삭제되지 않을 필요성에 대해서라고 적혀 있는데, 좀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들어서 제안해 봅니다. 이 문서를 즉시 삭제하면 안 되는 이유에 대해서라고 고치는 게 더 낫지 않을까요? --〔아에이오우〕 (토론) 2010년 3월 15일 (월) 11:42 (KST)

그렇게 하는게 더 적절해 보입니다. --밥먹어쏭 (토론) 2010년 3월 15일 (월) 21:16 (KST)
아무래도 직역을 하다보니 좀 부자연스러운 어구가 섞였나보네요. 바꾸는게 더 적절해보여요 :) - 츄군 (토론) 2010년 3월 15일 (월) 21:16 (KST)
 OK 방금 변경하였습니다. --밥먹어쏭 (토론) 2010년 3월 15일 (월) 21:18 (KST)

죄송합니다만 '비판'을 제외하고 모두 저의 지식입니다. 출처를 어떻게 할 수가 없습니다.Jack418 (토론) 2010년 6월 20일 (일) 22:33 (KST)jack418

틀의 제목에 관하여편집

현재의 제목은 삭제 신청 재심 요청입니다. 현 제목의 수정을 제안하는 바 그 이유는,

  1. 재심(再審)의 원래 의미는, 사안에 대해서 어떠한 판단이 종결된 연후에 그 사안에 대해서 새롭게 다시금 판단을 구하는 것을 의미하므로, 삭제를 단순히 신청한 상태에서는 어떠한 판단의 종결이 없기 때문에 재심이라는 용어를 쓰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2. 무엇보다도 이 틀을 사용하는 사람은 위키백과에 익숙치 않은 사람들이 많은데, 제목이 길어 입력하기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3. 다른 언어판에서는 hangon이라는 간결한 용어를 이용해 용법을 편하게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틀의 이름을 좀더 짧게 줄이는 제목을 제안합니다.

  1. 삭제 신청 이의 또는
  2. 잠깐만요

등을 제안합니다. 더 좋은 제목의 아이디어가 나오면 더욱 좋고요. --hun99 (토론) 2010년 6월 20일 (일) 02:37 (KST)

저도 다시 생각해보니 이의가 나을 것 같네요. 본 표제어를 삭제 신청 이의로 하고, 잠깐만요 등을 넘겨주기로 하는게 좋을 것 같아요. - 츄군 (토론) 2010년 6월 21일 (월) 00:11 (KST)
 찬성 '삭제 신청 이의'에 찬성합니다. --가람 (담소 - 편지 - ?) 2010년 6월 29일 (화) 00:13 (KST)
 찬성 재심보다는 이의가 더 적절해 보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Porori (토론) 2010년 6월 29일 (화) 00:15 (KST)
 찬성 '삭제 신청 이의'나 '삭제 이의' 정도가 괜찮을 것 같네요. -- Min's (토론) 2010년 6월 29일 (화) 00:31 (KST)

일단, 이의로 바꾸었습니다. 나중에 더 좋은 명칭이나 제안이 있으면 해주세요. --hun99 (토론) 2010년 6월 29일 (화) 08:47 (KST)

편집 요청편집

이 틀은 특정판 삭제 신청에 이의 제기할 때도 쓰이던데, “이 문서에 대한”을 “이 문서 또는 특정한 판에 대한”으로 고치는 건 어떨까요? --랩소디인뮤직 (토론) 2013년 7월 29일 (월) 22:12 (KST)

특정한 판이 틀이나 그림에도 모두 적용되는 하위의 개념을 의미합니다. 굳이 추가하지 않아도 '삭제 신청에 대한 이의'라는 뜻이 드러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관인생략 토론·기여 2013년 8월 1일 (목) 16:04 (KST)
우선은 토론이 좀 더 선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이므로 편집 요청을 숨기겠습니다. --관인생략 토론·기여 2013년 8월 13일 (화) 14:53 (KST)

건의해주신 내용을 바탕으로 수정하였습니다. --관인생략 (토론) 2018년 6월 13일 (수) 21:01 (KST)

"삭제 신청 이의" 문서로 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