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레토 법칙

파레토 법칙( - 法則, 영어: Pareto principle, law of the vital few, principle of factor sparsity)[1][2] 또는 80 대 20 법칙(영어: 80–20 rule)은 '전체 결과의 80%가 전체 원인의 20%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가리킨다.[3] 예를 들어, 20%의 고객이 백화점 전체 매출의 80%에 해당하는 만큼 쇼핑하는 현상을 설명할 때 이 용어를 사용한다. 2 대 8 법칙라고도 한다.

이 용어를 경영학에 처음으로 사용한 사람은 조셉 M. 주란이다. '이탈리아 인구의 20%가 이탈리아 전체 부의 80%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 이탈리아의 경제학자 빌프레도 파레토의 이름에서 따왔다.

편집

  • 통화한 사람 중 20%와의 통화시간이 총 통화시간의 80%를 차지한다.
  • 즐겨 입는 옷의 80%는 옷장에 걸린 옷의 20%에 불과하다.
  • 전체 주가상승률의 80%는 상승기간의 20%의 기간에서 발생한다.
  • 20%의 운전자가 전체 교통위반의 80% 정도를 차지한다.
  • 20%의 범죄자가 80%의 범죄를 저지른다.
  • 성과의 80%는 근무시간 중 집중력을 발휘한 20%의 시간에 이뤄진다.
  • 두뇌의 20%가 문제의 80%를 푼다. 우수한 20%의 인재가 80%의 문제를 해결한다. 혹은 뇌의 20프로만 사용하여 문제 해결에 필요한 80%를 해결한다
  • 운동선수 중 20%가 전체 상금 80%를 싹쓸이한다.
  • 인터넷 유저의 20%가 80%의 양질의 정보를 생산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Bunkley, Nick (2008년 3월 3일). “Joseph Juran, 103, Pioneer in Quality Control, Dies”. 《New York Times》. 2017년 9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월 25일에 확인함. 
  2. Box, George E.P.; Meyer, R. Daniel (1986). “An Analysis for Unreplicated Fractional Factorials”. 《Technometrics》 28 (1). doi:10.1080/00401706.1986.10488093. 
  3. Bunkley, Nick (2008년 3월 3일). “Joseph Juran, 103, Pioneer in Quality Control, Dies”. 《The New York Ti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