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브라질나무(포르투갈어: pau-brasil 파우 브라질[*], 학명Caesalpinia echinata)는 브라질에서 자라는 나무로 콩과 식물이다. 브라질우드(영어: brazilwood), 브라질실거리나무 또는 페르남부코(포르투갈어: Pernambuco 페르남부쿠[*])로도 부른다.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브라질나무
Brazilwood tree in Vitória, ES, Brazil.jpg
브라질 비토리아 교차로에 다 자란 나무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EN.png
위기(EN), IUCN 3.1[1]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장미군
목: 콩목
과: 콩과
속: 실거리나무속
종: 에키나타
(C. echinata)
학명
Caesalpinia echinata
Lam.

브라질의 국목(國木)으로 오랫동안 남벌로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되어있다. 목질이 매우 단단해서 현악기의 활을 만드는데 쓰인다. 주로 대서양 연안 브라질 해변 비옥한 모래토양에서 자란다.

어원편집

포루투갈 탐험대가 남아메리카 해안에서 이 나무를 발견한 뒤 ‘불 붙은 숯과 같은 나무’라는 뜻의 ‘파우 브라질(pau-brasil)’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 나무는 소목과 마찬가지로 속이 붉은 색을 띄며 붉은 염료의 재료로 쓰였다. 유럽으로 수출하는 이 나무가 초기 이 지역의 경제의 큰 부분을 담당하였으며, ‘브라질’이라는 지명의 어원이 되었다.

개요편집

나무는 높이 15 미터까지 자라며, 짙은 고동색 껍질 안에 붉은 심재가 있다. 잎은 전체적으로 깃털 모양인데 10~20개 정도의 작고 두꺼운 잎이 줄지어 달려있다. 꽃은 붉은 점이 들어간 노란색으로 15~40 개 정도가 한 가지에 피는데 향기가 강해서 벌들이 많이 모여든다. 열매는 오벌 모양으로 딱딱한 껍질을 갖고 있고 지름은 7.3 cm×2.6 cm 정도이며, 가지에서 뻗어나와 씨가 터져 나오고 비틀린 꼬투리를 남긴다. 가지와 잎, 열매는 작은 가시로 덮여 있다.

 
나무잎과 꽃 그림
 
첼로 활

사진편집

꽃에 날아든 벌, 상파울로 식물원 
몸통에 난 가시, 상파울로 식물원 
상파울로 세렛 공원 
꽃 
상파울로 식물원 

각주편집

  1. Varty, N. (1998). “Caesalpinia echinata”. 《The IUCN Red List of Threatened Species》 (IUCN) 1998: e.T33974A9818224. doi:10.2305/IUCN.UK.1998.RLTS.T33974A9818224.en.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