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데리크티스

판데리크티스(Panderichthys)는 3억 8000만 년 전 데본기(프라스니안 절)의 라트비아에 살았던 몸길이 90-130 cm 정도의 어류다. 독일계 발틴 고생물학자인 크리스티안 하인리히 판데르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 네발동물과 비슷하게 생긴 큰 머리를 가지고 있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판데리크티스
화석 범위:
데본기 후기
Panderichthys BW.jpg
판데리크티스 롬보레피스 복원도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아문: 척추동물아문
강: 육기어강
아강: 사지형어아강
속: 판데리크티스속
종: 판데리크티스 롬보레피스
학명
Panderichthys rhombolepis
Gross, 1941

판데리크티스는 라트비아 지역의 프라스니안(이른 후기 데본기) 퇴적층에서 두 종이 발견되었다. 판데리크티스 스톨보브아이(Panderichthys stolbovi)는 주둥이 화석 조각과 불완전한 아래턱만이 알려져 있다. 판데리크티스 롬보레피스(Panderichthys rhombolepis)는 좀 더 완전한 표본 여러 개로 이루어져 있다. 아마도 가장 초기의 네발동물과 자매그룹이었을 가능성이 높지만 판데리크티스는 유스테놉테론과 같은 육기어류와 초기 네발동물 사이의 전이과정을 보여주는 몇몇 특징들을 갖추고 있다.

고생물학편집

 
판데리크티스 복원.

최근 기존의 판데리크티스 화석을 CT 스캐너를 이용하여 다시 조사하자[1] 지느러미의 골격구조 끝 부분에서 뚜렷하게 분화된 방사상의 뼈들이 발견되었다. 손가락과 비슷한 이 뼈들에는 관절이 없고 매우 짧지만, 어류의 지느러미와 네발동물 사이의 중간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2010 년에 네이쳐에 게재된 논문에서 3억 9700만 년의 연대가 "확정된" 폴란드의 해성 조간대 퇴적물에서 잘 보존된 네발동물의 이동흔적이 발견되었다.[2] 따라서 판데리크티스는 살아남은 잔존 생물[3]로 어류같은 생물에서 네발동물로 진화하는 중간 형태의 특징을 보여주지만 연대는 그런 전이과정과 들어맞지 않는 경우를 보여준다. 이 이동흔적으로 인해 "어류-네발동물 사이의 전이가 일어난 시기, 생태 및 환경적 배경 뿐 아니라 몸 화석 기록이 얼마나 완전한지도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다."[2]

같이 보기편집

 
후기 데본기 척추동물의 종분화. 수중생활을 하는 육기어류의 후손은 - 유스테놉테론 같은 - 는 다음과 같은 일련의 적응을 보여주었다. {{unordered list *판데리크티스, 얕은 진흙탕에 적응; *틱타알릭 땅 위에서 움직일 수 있는 다리처럼 생긴 지느러미; * 잡초가 많은 늪지에 살던 초기 네발동물:{{unordered list **아칸토스테가 여덟 개의 발가락이 달린 다리, **이크티오스테가 다리.}} }} 육기어류의 후손에는 실러캔스와 같이 바다에 사는 육기어류도 포함된다.

참고문헌편집

  1. “Fingers and toes evolved from fins say scientists”. 2008년 9월 2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8년 9월 22일에 확인함. 
  2. Niedzwiedzki, G., Szrek, P., Narkiewicz, K., Narkiewicz, M and Ahlberg, P., Nature 463(7227):43–48, 2010, Tetrapod trackways from the early Middle Devonian period of Poland, 7 January 2010.
  3. Editor's summary: Four feet in the past: trackways pre-date earliest body fossils. Nature 463.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