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평양대공습 작전은 1952년 7월 교착상태에 빠진 휴전회담을 촉진시키기 위하여 유엔 공군이 실시한 항공압박작전의 일환으로서, 북한의 수도 평양에 대규모의 폭격을 가한 폭격작전이다.

평양대공습 작전
한국 전쟁의 일부
날짜1952년 7월 11일, 8월 4일, 8월 29일
장소
결과 북한의 시가지 및 군수시설 괴멸
교전국
대한민국 대한민국
미국 미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이 작전에서 미 극동공군은 1952년 7월 11일 미 제5공군과 미 해군함재기 등 822대를 동원하여 프레셔 펌프 작전으로 명명된 제1차 평양 대공습을 실시하고, 뒤이어 8월 4일에 284대로 제2차 공습을, 그리고 8월 29일에 1,122대(한국 공군 36대 참가)로 제3차 평양 대공습을 실시하였다. 이 작전은 폭격 전에 평양 시민에게 군사목표인 평양을 떠나라는 사전경고의 내용이 담긴 전단을 살포한 후 실시되어 많은 심리적인 효과를 거두었다.

이 작전으로, 폭격목표로 선정된 지휘소/보급품 집적소/생산공장/병사/철도시설/고사포 진지 등 30개 목표 중 93%에 달하는 군사목표가 복구 불능 상태로 파괴되었으며, 유엔 공군은 전투기 3대가 격추되고 27대가 손상을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