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폐비 김씨(廢妃 金氏)는 신라(新羅) 31대 신문왕(神文王)의 정비(正妃)이다. 신문왕의 새 왕비 신목왕후 김씨와는 사촌간이 된다.

생애편집

폐비 김씨(廢妃 金氏)는 김흠돌(金欽突)과 진광(晉光)의 딸로 태어났으며, 신문왕(神文王)이 태자 시절 태자비로 책봉되었고, 681년 남편이 왕이 되자 왕비로 책봉되었다. 김흠돌의 난(金欽突義 鸞)으로 신문왕(神文王) 즉위 직후에 김흠돌(金欽突)이 모반 혐의로 숙청되면서 폐위되었다.

그가 폐출되고 새 왕비로 간택된 신목왕후 김씨(神穆王后 金氏) - 일길찬 김흠운(金欽運)과 요석공주의 딸로 김흠운은 그의 삼촌이었다.

가계편집

  • 아버지 : 김흠돌(金欽突, ? ~681)
  • 어머니 : 진광(晉光)
    • 남편 : 신문왕(神文王, 653?~692, 재위: 681~692)
  • 시아버지 : 문무왕(文武王, 626~681 재위: 661~681)
  • 시어머니 : 자의왕후 김씨(慈儀王后 金氏, ? ~681)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