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하후혜(夏侯惠, ? ~ ?)는 중국 삼국 시대 위나라의 정치가로, (字)는 치권(稚權)이다.[1]

생애편집

어려서부터 학문에 재능이 있다고 알려졌으며, 상주하여 시시비비를 의논하는 것에 능했다. 황문시랑(黃門侍郞)을 역임하였고, 종육(鍾毓)과 더불어 여러 차례 논쟁을 벌였으나 대부분 그의 견해가 채택되었다. 연상(燕相) · 낙안태수(樂安太守)를 역임하였으며, 37세에 사망하였다.[1]

당대에 소림(蘇林) · 위탄(韋誕) · 손해(孫該) · 두지(杜摯) 등과 함께 문장으로 저명하였다.[2]

《삼국지연의》에서의 하후혜편집

하후연의 3남으로 제갈량(諸葛亮)이 오장원으로 출전하였을 때 사마의(司馬懿)에게 발탁되어 동생 하후화(夏侯和)와 함께 행군사마가 되었다.

상방곡에서 촉군과 전투를 벌여 연승하였으나, 그것이 사마의가 함정에 빠지는 원인이 되었고, 제갈량의 목상에 놀라 도주하는 사마의를 하후패(夏侯霸)와 함께 달랬다.

각주편집

  1. 《문장서록》 (진수, 《삼국지》 권9 제하후조전에 배송지가 주석으로 인용)
  2. 진수, 《삼국지》 권21 왕위이유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