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의 높임말

한국어에는 높임말이 있다. 한국어에서는 경어 사용이 비교적 일반화되어 있으며 문법적으로 자리가 잡혀 있다.

방식편집

한국어에서 경어를 사용하는 방식은 두 가지이다.

첫 번째는 동사의 변화를 주는 것인데, 동사의 끝에 "~요", "~습(읍)니다"와 같은 종결 어미를 붙이거나, "-시-"와 같은 어미를 붙이는 방법이다.

  • 알았다 → 알았어요, 알았습니다.
  • 보다 → 보시다

두 번째는 경어적 의미를 가진 단어를 쓰는 방법이다.

  • 밥 → 진지

'말씀'의 경우 자신의 말을 낮추어 이르는 표현이기도 하며 상대의 말을 높여 이르는 말이기도 하다.

  • 말씀드리겠습니다.
  • 선생님 말씀대로

일본어중국어, 자바어, 태국어, 베트남어 등에도 이와 유사한 경어의 사용법이 있다.

겸양어편집

겸양어(謙讓語) 또는 겸사말(謙辭-)은 자신을 낮춤으로써 상대를 높이는 말이다. 겸양사(謙讓辭), 경양어(敬讓語)라고도 한다.

  • 나 → 저
  • 우리 → 저희
  • 묻다 → 여쭈다

말단계편집

하십시오체편집

하오체편집

하오체한국어에서 상대편을 보통으로 높이는 종결형 상대 높임법 중 하나이다. 오늘날에는 드라마 사극 등에서 쓰이며, 현대 국어의 구어에서는 거의 쓰지 않는다. 하지만 종종 지시문 등에서 하오체를 볼 수 있다.[1]

디시인사이드 등의 통신망 커뮤니티에서 '자신을 낮추지 않으면서 상대방을 높이는' 뜻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해요체편집

말그대로 반말에다가 요를 붙이거나 따로 요 전용 말투를(이에요,예요 등) 쓰는거다.

귀엽다는 이미지를 줄때도 있지만 보통은 예의 바르다는 말을 듣게 된다. 경어중에서는 입니다보다는 혐오감이나 부담감이 적은 말투이다.

  1. 예컨대 '~하시오', '~하지 마시오', '당기시오', '미시오'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