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한국중공업(韓國重工業)은 발전설비, 산업설비, 선박용 엔진 등을 생산하는 공기업이었다.[1] 민영화 직전 정부출자기관 중 한국산업은행(43.8%), 한국전력공사(40.5%),한국외환은행(15.7%)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다.[2][3]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제기된 공기업의 경영합리화 과정에서 1차 민영화 대상으로 지정되어 지분매각을 추진하였으며 2000년 두산그룹에 인수되었고, 사명을 두산중공업으로 변경하였다.[4][5] 본사 소재지는 현재의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두산볼보로 22(귀곡동 555)였다.

연혁편집

  • 1962년 09월 20일 현대양행(주) 설립
  • 1980년 10월 한국중공업(주)로 변경(공기업 전환)[6]
  • 1998년 07월 완전민영화 방침 발표
  • 2000년 12월 두산그룹이 인수[7]
  • 2001년 03월 두산중공업(주)으로 이름변경
  • 2005년 01월 대우종합기계(주) 인수

각주편집

  1. 한국중공업(주) 요약[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이슈분석 - 한국중공업 민영화 관련《LG투자증권》2000년 9월 22일 장근호
  3. 한국중공업 민영화 과정 두산 뇌물고리 파문[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일요신문》2003년 12월 28일 구자홍 기자
  4. 두산그룹의 ‘꿩먹고 알먹기’《한겨레21》2003년 10월 30일 정남구 기자
  5. 배달호씨는 왜 자살을 선택했나? 한국중공업 특혜인수서 예고됐다《오마이뉴스》2003년 1월 23일 박수원 기자
  6. 한국중공업(주)[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브리태니커 백과사전》
  7. 한국중공업 20년만에 민영화《경향신문》2000년 12월 12일 이준호·김준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