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Korea Container Terminal Authority ; KCTA)는 정부재원 지원의 한계를 극복하고 투자재원 조달의 다변화를 통해 컨테이너부두를 적기에 개발, 확충하고 국내 항만시설의 개발 및 관리·운영의 일원화를 통해 화물을 원활히 유통시켜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를 목적으로 설립된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 적용을 받는 대한민국 국토해양부 산하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이다. 1989년 12월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법에 의거하여 1990년 4월 1일 설립되었다.

Picto infobox enterprise.png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
Korea Container Terminal Authority
산업 분야 항만시설 개발 및 관리운영사업
출자사업, 투자재원 조달
창립 1990년 4월 3일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
해체 2011년 8월 19일
시장 정보 비상장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본사 소재지 전라남도 광양시
황길동 1390번지 월드마린센터
핵심 인물 최장현 (이사장)
자본금 998억원 (2007)
매출액 1131억1800만원(2007)
자산총액 1조2889억원 (2007)
주요 주주 대한민국 정부
자회사 선광종합물류
SKCTA(주)
(주)한국항만기술단
(주)KL NET
부산신항만(주)
종업원 74명
웹사이트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 http://www.kca.or.kr

2011년 5월 18일 한국컨테이너부두공단법 폐지 법률이 공포되어,[1] 2011년 8월 19일 여수항 및 광양항을 관할하는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설립되어 그 역할을 이전하였다.[2]

조직/인원편집

  • 조직형태: 위탁집행형 준정부기관(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 적용)
  • 조직: 2본부 8팀 1사무소 2사업소
  • 인원: 77명 (임원포함)

연혁편집

주요 사업편집

  • 항만시설 개발 및 관리운영사업, 출자사업, 투자재원 조달
  • 항만시설 관리: 광양항·평택(당진)항·군산항
  • 컨테이너 부두의 개발 및 관리·운영
  • 컨테이너 부두 기능시설의 설치 및 관리·운영
  • 컨테이너 화물의 유통 촉진을 위한 내륙 연계 수송기지와 교통시설의 개발 및 관리·운영
  • 항만운송사업법에 따른 항만하역사업

2008년 공기업 경영평가 (공기업2그룹)편집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