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안국 (차군)

한안국(韓安國, ? ~ ?)은 전한 후기의 관료로, 차군(次君)[1]이다.

행적편집

영광 2년(기원전 42년), 강족이 난리를 일으키니, 원제광록훈 풍봉세에게 진압을 명하였고, 태상 임천추를 딸려 보내 이를 돕게 하였다. 풍봉세 등은 10월에 농서에 집결하여 한 달만에 진압하였다.

진압이 채 끝나기 전에, 조정에서는 다시 병사 만여 명을 모아 정양태수[2] 한안국을 건위장군(建威將軍)에 임명하여 풍봉세를 돕게 하였는데, 출진한 한안국은 강족이 격파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회군하였다. 원제는 일단 병사를 해산시키고, 둔전을 하여 대비하게 하였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사마천, 《사기》 권22 한흥이래장상명신연표
  2. 사기 권22에서는 운중태수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