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기

한준기(韓俊基, 1927년 ~ 2011년 10월 15일)는 대한민국의 전 철도직 공무원이다. 1949년에 22세의 나이로 기관사 자격증을 취득하여 한국철도 역사상 최연소 기관사 기록 보유자이자, 한국 전쟁 당시인 1950년 12월 31일 경의선 장단역증기기관차(마터 2형 10호,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 78호)를 마지막으로 운전했던 기관사로 잘 알려져 있다.

한준기
출생1927년 월 일(오류: 시간이 잘못되었습니다.)
일본의 기 일본 후쿠오카현
사망2011년 10월 15일(2011-10-15) (84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경기도 안산시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철도 공무원

생애편집

일본 후쿠오카에서 태어났으며 1943년 5월부터 1945년 10월까지 일본에서 철도기관사로 일했다. 이후 1945년 11월에 귀국해 1946년 2월 부터 서울철도국 수색기관차사무소에서 일을 시작해 증기 기관차를 몰고 경의선 구간 (서울역 ~ 개성역 ~ 토성역)을 운행했다. 1985년대한민국 철도청에서 명예 퇴직하였으며 2000년대한민국 건설교통부에서 경의선 관련 자료집을 발간하며 경의선 마지막 기관사로 공식 인정했다. 같은 해 9월에는 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기공식에서 '염원의 열차'를 50m가량 시운전했고 2007년 5월에는 경의선 시험운행 행사에 초청받아 개성역을 방문하기도 했다. 2011년 10월 15일에 노환으로 84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