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함민복(咸敏復, 1962년 ~ )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충청북도 중원군 노은면에서 태어나 수도전기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월성 원자력발전소에 4년간 근무하다가 서울예전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96년부터 강화도 화도면 동막리에서 살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보기 드물게 시 쓰는 것 말고 다른 직업이 없는 전업시인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함민복
함민복 시인 사인.JPG
출생 1962년
충청북도 중원군(현재 충주시)
직업 작가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장르

생애편집

함민복은 1962년 충북 중원군 노은면에서 태어났다. 수도전기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월성 원자력발전소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에 입학한다. 그리고 예술대학 2학년 때인 1988년에 〈성선설〉 등을 《세계의 문학》에 발표하며 등단했다. 1996년 우연히 놀러갔던 마니산이 너무 좋아 인근 폐가를 빌려 그곳에 정착하게 된다. 강화에 정착한 이후 시집 《말랑말랑한 힘》과 에세이집 《미안한 마음》, 《길들은 다 일가친척이다》를 펴냈다. 강화에 머물면서 김수영 문학상, 윤동주상 등의 상을 받았다.

연보편집

학력편집

  • 수도전기공업고등학교 졸업
  •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졸업

경력편집

  • 월성 원자력발전소 4년 근무

수상경력편집

  • 1998년 오늘의 젊은예술가상
  • 2005년 제2회 애지 문학상
  • 2005년 제7회 박용래 문학상
  • 2005년 제24회 김수영 문학상
  • 2009년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선정
  • 2011년 제비꽃 서민시인상
  • 2011년 제6회 윤동주상 문학부문 대상

시 세계편집

1990년 펴낸 첫 시집 《우울氏의 一日》과 1993년에 낸 《자본주의의 약속》에서 함민복은 의사소통이 막힌 현실, 물질과 욕망에 떠밀리는 개인의 소외 문제를 다룬 데 이어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1999년)에서는 일상에서 마주하는 대상들을 따뜻하고 진솔한 언어로 끌어안는다. 이 경향은 《말랑말랑한 힘》(2005년)과 《눈물을 자르는 눈꺼풀처럼》(2013년)까지 이어진다.[1]

분야별 작품목록편집

시집편집

  • 《우울氏의 一日》, 1990
  • 《자본주의의 약속》, 1993
  •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1996
  • 《말랑말랑한 힘》, 2005
  • 《꽃봇대》, 2011
  • 《눈물을 자르는 눈꺼풀처럼》, 2013
  • 《당신 생각을 켜놓은 채 잠이듭니다》, 2013. 시선집

동시집편집

  • 《바닷물 에고, 짜다》, 2009

에세이집편집

  • 《눈물은 왜 짠가》, 2003
  • 《미안한 마음》, 2006
  • 《길들은 다 일가친척이다》, 2009

시 해설집편집

  • 《절하고 싶다》, 2011

각주편집

  1. 백, 가흠 (2014년 8월 22일). “[백(白)형제의 문인보](20) 시인 함민복”. 경향신문. 2017년 8월 31일에 확인함.